행안부, 북한군 공격 시 AI로 주민보호 방안 연구
행안부, 북한군 공격 시 AI로 주민보호 방안 연구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5.17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가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을 활용해 북한군의 국지도발 시 주민들을 보호하는 방안에 대한 연구를 진행한다.

17일 정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행정안전부는 6월부터 10월까지 '4차 산업혁명기 국지도발 대비 주민보호 미래전략 기획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행안부는 제안요청서에서 북한군에 의한 국지도발 상황 발생 시 4차 산업혁명 주요 ICT 기술을 활용해 주민보호 인프라를 구축하고 플랫폼을 마련하는 연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행안부는 2010년 11월 연평도 국지도발 사태 시 정부와 지자체가 대응했던 내용을 분석해 ICT를 활용한 개선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행안부는 인공지능(AI)에 의한 상황판단 및 의사결정 지원,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주민대피시설 운영, 무인자율체계(드론, 무인자동차 등)를 활용한 긴급 의약품‧구호품 수송, 가상(VR)‧증강(AR)‧혼합(MR)기술을 활용한 주민보호훈련과 비상대비체험관의 교육 효과 극대화, 주민보호 인프라와 플랫폼의 운용과 유지 방안 등을 고려하고 있다.

행안부는 이번 연구를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국가안보전략과 국가정보화정책의 구현과 연계된 국지도발 대비 지능형 정부의 주요 ICT 운영에 관한 목표와 세부 추진내용 및 체계 구축 방안을 연구한다.

국지도발 대비 주민보호에 적용 할 수 있는 주요 정보통신기술(ICT)의 국내외 운용 사례를 조사한다. 또 북한군의 국지도발 시 주민보호를 위한 중앙 및 지역주민보호대책본부의 신속한 의사결정과 조치를 위해 주요 ICT의 융‧복합적 운용을 통한 초연결, 초지능화 된 실시간 상황 공유‧전파‧보고‧조치체계 구축 방안도 마련한다.

북한군의 국지도발 시 주민보호를 위해 인공지능(AI)에 의한 상황판단과 의사결정지원 체계 구축도 연구 대상이다. 또 ICT을 활용한 주민대피시설 소요(비용, 위치)를 알아보고 실시간 시설가동 상태 확인 및 공유, 무인가동시스템 등 구축 방안도 연구한다.

또 실제 상황과 동일한 체험을 위해 가상(VR)‧증강(AR)‧혼합(MR)현실 기술을 활용해 체험 및 훈련 효과를 높이는 콘텐츠 개발 및 운용 방안도 연구할 방침이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 독자님들의 뉴스레터 신청(<-여기를 눌러 주세요)이 NK경제에 큰 힘이 됩니다. 많은 신청 부탁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