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로봇 플랫폼 ‘오롯' 출시
LG CNS, 로봇 플랫폼 ‘오롯' 출시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8.07.19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LG CNS
LG CNS가 선보인 로봇 서비스 플랫폼 개념도  출처: LG CNS

 

IT서비스 업체 LG CNS가 클라우드 컴퓨팅, 스마트시티, 지능형 보안 솔루션에 이어 로봇 분야를 신성장 동력으로 선택했다. 

LG CNS가 로봇 서비스 플랫폼 ‘오롯(Orott)’을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오롯은 로봇을 제어하고 임무를 지시하는 등 로봇들의 지휘본부 역할을 수행한다.

로봇을 통해 고객에게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하는 기업과 로봇 제조사 사이에 위치해 양쪽의 최적화 운영을 가능케 하는 통합 로봇 서비스 플랫폼이다.

LG CNS는 오롯이 순우리말 ‘오롯하다(모자람 없이 온전하다)’와 ‘Technology(기술)’의 합성어로 ‘모자람 없이 온전한 기술’ 이라는 의미와 ‘로봇 기술을 뛰어 넘어 완성도 있는 최고의 로봇 서비스(Over the Robot Technology)’라는 두 가지 의미를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로봇 서비스 플랫폼 오롯은 공항, 쇼핑몰, 물류센터 등의 IT시스템과 안내로봇, 경비로봇, 청소로봇 등 다양한 로봇을 연계해 로봇 서비스를 구현한다.
LG CNS는 인천국제공항 안내 로봇 ‘에어스타(AIRSTAR)’에 오롯을 처음으로 적용했다. 오롯은 제1·2여객터미널 8대, 6대 총 14대의 로봇을 관제하게 된다. 공항 IT시스템과 연계해 여러 대의 로봇을 제어하며 다양한 서비스를 지원한다. 공항에서 받은 출국장 혼잡도 상태를 분석해 로봇에게 전달하고, 로봇은 이용객들에게 대기시간이 적은 출국장을 안내하는 등 인천국제공항을 이용하는 고객의 편의성을 높일 것으로 예상된다.

또 현장에 있는 실시간 로봇 위치와 활동 상황, 동선을 고려해 로봇을 개별 및 그룹으로 제어할 수 있어 상황에 따른 즉각 대응 서비스도 가능하도록 해준다.

LG CNS 오롯은 마곡 LG사이언스파크 전시장에서 방문객 에스코트와 전시 부스 별 로봇 콘텐츠를 재생하는 서비스도 운영하고 있다. 쇼핑몰에 적용하면 매장 길 안내, 고객과 가까운 매장의 제품 광고와 행사 정보, 어린이 쇼핑객을 위한 게임 등을 서비스할 수 있다.

물류센터에서는 위치 기반한 로봇 그룹별로 제품 운반 임무를 지시할 수 있으며 사람이 접근하기 힘든 곳의 재고를 파악하는데 활용할 수도 있다.
오롯은 LG CNS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플랫폼 ‘디에이피(DAP)’로 데이터를 분석해 지능형 서비스를 생산한다. 또 사물인터넷(IoT) 플랫폼 ‘인피오티(INFioT)’를 활용해 국내외 출시된 모든 로봇과 연동되며 주로 로봇 제어 및 임무 지시, 로봇 상태 모니터링, 로봇 서비스 콘텐츠 제공, 서비스 운영 및 통계 분석 역할을 수행한다.

조인행 LG CNS IoT사업담당 상무는 “LG CNS는 그 동안 구축한 교통, 유통, 물류 산업 분야의 IT서비스 역량으로 다져진 산업별 지식과 서비스 로봇을 결합시켜 새로운 서비스를 창출할 것”이라며 “이번 인천국제공항 로봇 사업을 통해 사례를 입증한 오롯으로 해외 공항 로봇과 쇼핑몰, 물류 분야 등에 로봇 서비스를 확산시킬 것”이라 말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