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과학기술 모르면 쓸모없는 사람”
북한 “과학기술 모르면 쓸모없는 사람”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4.07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민과학기술인재화를 추진하고 있는 북한에서 과학기술을 모르면 쓸모없는 사람이라는 표현까지 등장했다. 이는 과학기술이 과학자, 기술자 뿐 아니라 일반인들도 모두 알아야하는 것이라는 의미다.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김일성종합대학 홈페이지에 ‘전민과학기술인재화는 인민대중에 대한 최대의 사랑으로 일관된 혁명인재육성사업’이라는 글이 4월 1일 게재됐다.

글은 “사회생활의 모든 분야에서 과학과 기술의 역할이 비할 바 없이 높아지고 있는 지식경제시대인 오늘 지난날에 비해 사람들의 지식수준에 대한 요구는 더욱 높아지고 있으며 따라서 현대 과학기술 지식을 소유하지 못하고서는 사회적 진보에 이바지 못하는 쓸모없는 사람이 되고 만다”고 주장했다.

이어 글은 “첨단과학기술들이 도입된 현대적인 생산설비들과 기술 공정들을 능숙하게 관리운영하자면 과학자, 기술자들은 말할 것도 없고 생산현장에서 일하는 근로자들도 현대과학기술을 소유한 지식형 근로자로, 과학기술발전의 적극적인 담당자로 튼튼히 준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글은 새로운 과학기술지식의 창조와 전파, 응용속도가 날이 갈수록 빨라지고 있는 현실은 사람들로 하여금 대학졸업 정도의 과학기술지식을 소유하고 활용할 뿐 아니라 새 과학기술의 적극적인 창조자가 돼 자기 부문, 자기 단위에서 제기되는 그 어떤 과학기술적 문제들도 제때에 능동적으로 해결해나가는 지식형 근로자, 과학기술발전의 적극적인 담당자가 될 것을 절실히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모든 사람이 과학기술을 알아야 한다는 것과 대학 졸업 수준의 인재가 돼야 한다는 것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주장에 따른 것이다. 글은 김 위원장이 시대와 혁명의 요구를 예지력으로 통찰한 것에 기초해 사회주의강국건설 위업을 하루빨리 이룩해나갈 의지를 지니고 전민과학기술인재화에 관한 사상을 천명했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김 위원장이 밝힌 전민과학기술인재화는 사회의 모든 성원들을 대학졸업 정도의 지식을 소유한 지식형 근로자로, 과학기술발전의 담당자로 준비시키기 위한 사업이라는 것이다.

글은 북한에서 전민과학기술인재화가 단순한 인재 양성이 아니라고 밝혔다. 글은 “전민과학기술인재화는 단순히 사회성원들의 지적능력을 높이기 위한 보통의 인재육성사업이 아니다”라며 “그것은 인민대중을 과학기술인재라는 세상에서 가장 문명하고 힘 있는 존재들로 키워내기 위한 역사에 전무후무한 숭고한 혁명인재육성사업이다”라고 주장했다. 즉 전민과학기술인재화가 혁명 사업이라는 것이다.

전민과학기술인재화에 동참하지 않는 것은 김정은 위원장이 지시를 따르지 않고 혁명 사업으로 수행하지 않는 것이 된다. 때문에 글에서는 과학기술을 모르는 사람은 쓸모없는 사람이라고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글은 “당의 전민과학기술인재화는 말 그대로 특정한 과학자, 기술자들만이 아닌 노동자, 농민을 비롯한 전체 인민이 누구나 현대과학기술을 소유하고 활용해 나갈 수 있게 하는 거창한 사업이다”라며 “그것도 보통의 지식수준이 아니라 대학졸업 정도의 지식수준이라는 높은 목표를 제기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 독자님들의 뉴스레터 신청(<-여기를 눌러 주세요)이 NK경제에 큰 힘이 됩니다. 많은 신청 부탁드립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