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전민과학기술인재화 다른 나라 상상도 못한 일”
로동신문 “전민과학기술인재화 다른 나라 상상도 못한 일”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7.31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동신문이 북한이 추진 중인 전민과학기술인재화 정책이 다른 나라에서는 상상도 못하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로동신문은 과학기술강국이 과학기술인재강국이라며 인재양성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로동신문은 7월 31일 북한에서 과학기술중시기풍이 확립되고 전민과학기술인재화가 힘 있게 추진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로동신문은 현시대가 과학기술의 시대로 과학기술에 의거하지 않고서는 한걸음도 전진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로동신문은 인재가 모든 것을 결정한다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비범한 예지로 전민과학기술인재화에 관한 독창적인 사상을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로동신문은 김 위원장의 전민과학기술인재화 사상이 본질적으로 사회의 모든 구성원들을 대학졸업자 정도의 지식을 소유한 지식형 근로자로, 과학기술발전의 담당자로 준비시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로동신문은 지금 전 세계적으로 많은 나라들이 인재중시, 인재확보를 국가적인 중점 전략으로 내세우며 나름대로 방도를 모색하고 있지만 전체 인민의 과학기술인재화에 대해서는 상상조차 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즉 북한만이 전민과학기술인재화를 추진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어 로동신문은 김 위원장이 과학기술인재양성, 인재확보에서 나서는 것에 대한 방향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과학기술강국이 곧 사회주의강국이며 과학기술강국은 과학기술인재강국이라는 것이다. 이에 새 세기 교육혁명을 일으켜 북한을 교육의 나라, 인재의 나라로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 김 위원장의 지시하고 로동신문은 설명했다.

로동신문은 “전민과학기술인재화는 목표를 세우고 구호나 외친다고 실현되는 것이 아니다”라며 “또 전민과학기술인재화를 실현하기 위한 사업은 번듯한 건물에 컴퓨터나 몇 대 놓고 국가망에 연결한다고 해서 저절로 실현되는 것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공장, 기업들이 과학기술보급실운영을 겉치레식, 보여주기식으로 운영해서는 안 되고 실질적으로 인재양성을 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로동신문은 “투쟁목표는 높고 과업은 방대하다. 전민과학기술인재화의 길이 어렵다고 해도 전진을 순간도 멈추지 말아야 하며 기어이 세계를 딛고 올라서겠다는 야심만만한 포부와 배짱을 지니고 분발하고 또 분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