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조평통, 금강산국제관광국 등 남한 관련 기구 정리 추진”
북한 “조평통, 금강산국제관광국 등 남한 관련 기구 정리 추진”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1.03.16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한미 연합훈련을 비난하며 조국평화통일위원회, 금강산국제관광국 등 남한 관련 기구를 정리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북한은 남북군사합의서 파기 가능성도 거론했다.

조선중앙통신은 3월 15일 밤 김여정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의 담화를 소개했다.

김여정 부부장은 담화에서 “남한 당국이 8일부터 북한을 겨냥한 침략적인 전쟁연습을 강행하는 길에 들어섰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우리의 요구와 항의규탄에도 불구하고 후과를 감당할 자신이 있어서인지 감히 엄중한 도전장을 간도 크게 내민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당중앙은 이미 남한 당국의 태도여하에 따라 3년 전 봄날과 같은 평화와 번영의 새 출발점에로 돌아갈수도 있다는 입장을 천명했다”고 주장했다.

김여정 부부장은 남한 정부가 한미 연합훈련을 컴퓨터 모의방식으로 진행하고 규모를 축소했다는 것이 유치하고 철면피하며 어리석은 수작이라고 비난했다. 북한이 합동군사훈련 자체를 반대한 것이지 연습의 규모나 형식에 대해 논한 적이 없다는 것이다.

김여정 부부장은 남한이 ‘따뜻한 3월’이 아니라 ‘전쟁의 3월’, ‘위기의 3월’을 선택했다며 남한 당국이 ‘붉은 선’을 넘어섰다고 지적했다.

김여정 부부장은 “병적으로 체질화 된 남한 당국의 동족대결의식과 적대행위가 이제는 치료불능상태에 도달했으며 이런 상대와 마주앉아 그 무엇을 왈가왈부할 것이 없다는 것이 우리가 다시금 확증하게 된 결론”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 정세에서 더 이상 존재할 이유가 없어진 대남대화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를 정리하는 문제를 일정에 올려놓지 않을 수 없게 됐다”며 “우리를 적으로 대하는 남한 당국과는 앞으로 그 어떤 협력이나 교류도 필요 없으므로 금강산국제관광국을 비롯한 관련기구들도 없애버리는 문제를 검토하고 있다. 이런 중대 조치들은 이미 우리 최고수뇌부에 보고한 상태”라고 주장했다.
또 그는 앞으로 남한 당국의 태도와 행동에 따라 남북군사분야합의서도 파기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김여정 부부장은 미국에 대해서도 “이 기회에 우리는 대양 건너에서 우리 땅에 화약 내를 풍기고 싶어 몸살을 앓고 있는 미국의 새 행정부에도 한마디 충고한다”며 “앞으로 4년 간 발편잠을 자고 싶은 것이 소원이라면 시작부터 멋없이 잠을 설칠 일거리를 만들지 않는 것이 좋을것”이라고 주장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