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여정 부부장 “경축행사 정밀추적은 남한 밖에 없을 것”
북한 김여정 부부장 “경축행사 정밀추적은 남한 밖에 없을 것”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1.01.13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여정

북한 김여정 로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이 북한이 진행한 열병식이 당 8차 대회 경축행사라며 이를 추적한다고 하는 남한 군이 이해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여정 부부장 담화를 1월 13일 보도했다.

김 부부장은 “지금 평양에서는 당 제8차 대회가 성과적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곧 대회사업의 성공을 축하하는 여러 행사들도 예견돼 있다”며 “그런데 해괴한 것은 남한 합동참모본부가 지난 10일 심야에 북이 열병식을 개최한 정황을 포착했다느니, 정밀추적 중이라느니 하는 희떠운 소리를 내뱉은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이 지구상에는 200여개의 나라가 있다지만 남의 집 경축행사에 대해 군사기관이 나서서 정황포착이니, 정밀추적이니 하는 표현을 써가며 적대적 경각심을 표출하는 것은 유독 남한 밖에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여정 부부장은 이것이 남한 당국이 품고 있는 동족에 대한 적대적 시각을 표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부부장은 “그런 것이 아니라면 아마도 평양의 경축행사에 남보다 관심이 높다든가 그 또한 아니라면 열병식 행사마저 두려워 떨리는 모양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그 누구를 겨냥해 군사연습을 한 것도 아니고 그 무엇을 날려 보내려는 것도 아닌데 왜 그렇게 목을 길게 빼들고 남의 집안동정을 살피느라 노고하는가”라며 “그 동네사람들은 참으로 이해하기 힘든 기괴한 족속들”이라고 조롱했다.

이어 “세상 사람 웃기는 짓만 골라하는데 세계적으로 처신머리 골라할 줄 모르는 것에서는 둘째로 가라면 섭섭해 할 특등머저리들이다”라고 지적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