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부부장 “남한 대통령 세상이 자기를 어떻게 보는지 좀 돌아보라”
김여정 부부장 “남한 대통령 세상이 자기를 어떻게 보는지 좀 돌아보라”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1.03.30 2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여정
김여정

 

북한 김여정 로동당 중앙위원회 선전선동부 부부장이 3월 30일 담화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최근 서해수호의 날 기념사를 비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여정 부부장의 담화 내용을 이날 소개했다.

김 부부장은 “분계선 너머 남녘 땅에서 나오는 잡다한 소리들에 접할 때마다 아연해짐을 금할 수 없다”며 “특히 남한 집권자가 사람들 앞에 나서서 직접 마이크를 잡고 우리에 대해 뭐라고 할 때가 더욱 그렇다”고 지적했다.

김 부부장은 지난 26일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문 대통령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지적한 것을 문제 삼았다. 그는 “자주권에 속하는 국방력 강화 조치가 남녘 동포들의 우려를 자아내고 대화 분위기를 이어가려고 노력하는 때에 어려움을 주고 장애를 조성했다는 것이다”라며 “실로 뻔뻔스러움의 극치가 아닐 수 없다”고 주장했다.

김 부부장은 남과 북의 같은 국방과학연구소에서 진행한 미사일발사 시험을 놓고 남한이 한 것은 평화와 대화를 위한 것이고 북한이 한 것은 남녘 동포들의 우려를 자아내고 대화 분위기에 어려움을 주는 바람직하지 않은 일이라니 그 철면피함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김 부부장은 초보적인 논리도, 체면도 상실한 것이라며 미국산 앵무새라고 칭찬해줘도 노여울 것은 없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김 부부장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틈틈이 세상이 자기를 어떻게 보는지 좀 돌아보는 것이 어떤가 싶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통일부는 “정부는 김여정 부부장의 이번 담화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며 “어떤 순간에도 서로에 대한 언행에 있어 최소한의 예법은 지켜져야 한다”고 밝혔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