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통전부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폐쇄할 것”
북한 통전부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폐쇄할 것”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6.06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에서 대남 정책을 담당하는 통일전선부가 대북 선전 전단(삐라) 살포와 관련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폐쇄할 뜻을 밝혔다. 앞서 김여정 제1부부장이 삐라 살포를 비판한 것과 관련해 실무 조치에 착수한 것이다.

북한 로동신문은 통일전선부 대변인 담화 내용을 6월 6일 보도했다.

대변인은 “지금 인민들은 탈북자(북한이탈주민)들이 저지르고 있는 반북 삐라 살포 행위와 이를 묵인하고 있는 남한 당국의 처사에 치솟는 분노와 혐오감을 느끼고 있다”며 “최고 존엄을 건드리며 우리 지역에 너절한 오물 조각들을 도가 넘을 정도로 날려 보내는데 대해 격분을 금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런 인민의 격해진 감정을 담아 김여정 제1부부장은 지난 4일 담화를 내고 남한 당국이 사태의 엄중성과 파국적 후과를 깊이 깨닫고 할 바를 제대로 하라는 의미심장한 경종을 울렸다”며 “그런데 이를 대하는 남쪽의 태도가 참으로 기괴하다”고 비난했다.

통전부 대변인은 “놀라운 것은 통일부 대변인이 탈북자들이 날려 보낸 삐라의 대부분이 남측지역에 떨어져서 분계연선 자기 측 지역의 생태환경이 오염되고 그곳 주민들의 생명과 생활조건에 악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삐라 살포가 중단돼야 한다고 가을 뻐꾸기 같은 소리를 내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대변인은 남한 당국이 그 어디에도 조금이나마 미안한 속내라고는 그림자도 찾아볼 수 없고 다시는 긴장만을 격화시키는 쓸모없는 짓을 저지르지 않겠다는 의지도 보이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김여정 제1부부장이 5일 대남사업 부문에서 담화문에 지적한 내용들을 실무적으로 집행하기 위한 검토사업에 착수할 것에 대한 지시를 내렸다”며 “남쪽으로부터의 도발을 근원적으로 제거하고 남측과의 일체 접촉공간들을 완전 격폐하고 없애버리기 위한 결정적 조치들을 오래전부터 생각하고 있었다는 것을 숨기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대변인은 첫 순서로 개성공업지구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부터 결단코 철폐할 것이며 이미 시사한 여러 조치들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변인은 통일부의 삐라 살포 방지 법안 검토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대변인은 “지금 남한 당국은 이제야 삐라 살포를 막을 법안을 마련하고 검토 중이라고 이전보다는 어느 정도 진화된 수법으로 고단수의 변명을 늘어놓고 있는데 그렇다면 결국 그런 법안도 없이 군사분계선 지역에서 서로 일체 적대 행위를 중단하자는 군사 분야의 합의서에 얼렁뚱땅 서명했다는 소리가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북한이 실제 행동에 나서겠다고 밝힘에 따라 남북 긴장이 더 고조될 것으로 예상된다. 더구나 대분 전단을 살포하고 있는 북한이탈주민 단체들은 오는 6월 25일에도 대량으로 전단을 살포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이를 둘러싼 남남 갈등 역시 불거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통전부 대변인 담화를 통해 북한의 대남 사업을 김여정 제1부부장이 총괄하고 있다는 것이 재차 확인됐다. 통전부 대변인은 “허튼 나발을 불어대기 전에 대남 사업을 총괄하는 제1부부장이 경고한 담화라는 것을 심중히 새기고 내용의 자자구구를 뜯어보고 나서 입방아를 찧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