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제1부부장, 전단지 살포에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폐쇄 가능성 언급
김여정 제1부부장, 전단지 살포에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폐쇄 가능성 언급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6.04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대북 전단지 살포와 관련해 강력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북한은 개성공업지구 완전 철거,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폐쇄, 남북군사합의 파기 가능성도 거론했다.
북한 로동신문은 6월 4일 김여정 로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의 담화 내용을 보도했다.

김여정 제1부부장은 남한의 북한이탈주민들의 대북 전단 살포에 대해 강하게 비난했다. 김 제1부부장은 담화에서 “지난 5월 31일 북한이탈주민들이 수십 만장의 반공화국 삐라를 북한 지역으로 날려 보내는 망나니짓을 벌려놓은데 대한 보도를 보았다”고 지적했다.

특히 김여정 제1부부장은 “나는 원래 못된 짓을 하는 놈보다 그것을 못 본 척 하거나 부추기는 놈이 더 밉더라”라며 “남한 당국은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삐라 살포를 비롯한 모든 적대행위를 금지하기로 한 판문점선언과 군사합의서의 조항을 결코 모른다 할수는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얼마 있지 않아 6.15 20주년을 맞게 되는 마당에 이런 악의에 찬 행위들이 ‘개인의 자유’, ‘표현의 자유’라는 미명하에 방치된다면 남한 당국은 머지않아 최악의 국면까지 내다보아야 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김여정 제1부부장은 “만약 남한 당국이 이번에 자기 동네에서 동족을 향한 악의에 찬 잡음이 나온데 대해 응분의 조처를 세우지 못한다면 그것이 금강산관광 폐지에 이어 쓸모없이 버림받고 있는 개성공업지구의 완전철거가 될지, 있어야 시끄럽기밖에 더하지 않은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폐쇄가 될지, 있으나마나 한 남북군사합의파기가 될지 단단히 각오 해두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