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여정 “청와대 비논리적이고 저능한 사고”
북한 김여정 “청와대 비논리적이고 저능한 사고”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3.0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김여정 당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담화를 통해 청와대를 비난했다. 최근 북한의 발사체에 대해 청와대가 유감을 표명한 것에 대한 반박이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여정 제1부부장이 ‘청와대의 저능한 사고방식에 경악을 표한다’는 담화를 발표했다고 3월 3일 보도했다.

김여정 제1부부장은 “불에 놀라면 부지깽이만 보아도 놀란다고 했다”며 “어제 진행된 인민군 전선포병들의 화력전투 훈련에 대한 남한 청와대의 반응이 그렇다”고 비난했다.

김 제1부부장은 북한이 그 누구를 위협하고자 훈련을 한 것이 아니라며 나라의 방위를 위해 존재하는 군대에 있어서 훈련은 주업이고 자위적 행동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청와대에서 ‘강한 유감’이니, ‘중단요구’니 하는 소리가 들려온 것에 의아하지 않을 수 없으며 주제 넘은 실없는 처사가 아닐 수 없다고 주장했다.

김 제1부부장은 북한이 남측에 합동군사연습을 한반도의 긴장완화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면 청와대는 어떻게 대답할지 참으로 궁금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결국 자기들은 군사적으로 준비돼야 하고 북한은 군사훈련을 하지 말라는 소리인데 이런 강도적인 억지 주장을 펴는 사람들을 누가 정상 상대라고 대해주겠느냐고 비난했다.

김 제1부부장은 “우리는 군사훈련을 해야 하고 너희는 하면 안 된다는 논리에 귀착된 청와대의 비논리적이고 저능한 사고에 강한 유감을 표명해야 할 것은 바로 우리다”라며 “이 말에 기분이 몹시 상하겠지만 우리 보기에는 사실 청와대의 행태가 세 살 난 아이들과 크게 달라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와 맞서려면 억지를 떠나 좀 더 용감하고 정정당당하게 맞설 수는 없을가”라며 “정말 유감스럽고 실망스럽지만 대통령의 직접적인 입장 표명이 아닌 것을 그나마 다행스럽다고 해야 할 것이다. 어떻게 내뱉는 한마디 한마디, 하는 짓거리 하나 하나가 다 그렇게도 구체적이고 완벽하게 바보스러울가. 참으로 미안한 비유이지만 겁을 먹은 개가 더 요란하게 짖는다고 했다. 딱 누구처럼”이라고 주장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제1부부장이 직접 담화를 통해 남한을 비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