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유럽 5개국 대북 공동성명 비난
북한, 유럽 5개국 대북 공동성명 비난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3.08 0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유럽 국가들이 북한의 발사체 발사에 공동성명을 발표한 것에 대해 비난하고 나섰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외무성 대변인이 담화를 발표했다고 3월 7일 보도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담화에서 “지난 3월 5일 진행된 유엔안보리사회 긴급회의 끝에 영국, 프랑스, 독일, 벨기에, 에스토니아가 북한 군대의 훈련을 비난하는 이른바 공동성명이라는 것을 발표했다”며 “세상이 다 하는 것처럼 영국, 프랑스, 독일은 2019년 5월부터 북한이 군사훈련을 진행할 때마다 규탄이요, 유엔 결의위반이요 하는 황당무계한 주장을 거듭하면서 미국에 추종해 북한을 비난하는데 앞장서왔다”고 주장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세계 어느 나라나 다 하는 것과 다를 바 없는 북한 군대의 통상적인 훈련만은 매번 이상한 나라들의 화제에 꼭 올라 규탄의 대상이 되는 것은 결국 북한이 자위권을 포기해야 한다는 논리나 같다”며 “영국, 프랑스, 독일은 바로 그것을 말하지 못해 사사건건 북한의 군사행동을 문제시 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방사포병의 통상적인 훈련마저도 규탄의 대상이고 결의위반이 된다면 북한 눈앞에 있는 미국과 남조선의 군사력은 무엇으로 견제하며 국가는 어떻게 지키라는 것인냐고 따졌다.

또 외무성 대변인은 누구나가 다 이해할 수 있고 특히 북한이 납득될 수 있는 논거를 대면서 준수할 것을 요구해야지 지금처럼 무턱대고 북한의 자위적 행동을 문제시 하면 결국은 북한에게 자기 국가의 방위를 포기하라는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주장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 나라들의 비논리적인 사고와 억지는 점점 우리를 적대시하는 미국을 빼닮아가는 꼴이다”라며 “미국의 사촉을 받은 이런 나라들의 무분별한 처사는 북한의 중대한 또 다른 반응을 유발시킬 도화선이 될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