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동해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동해상 발사체 2발 발사”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3.02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동해상으로 미상의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3월 2일 국방부 합동참모본부는 “12시 37분경 원산 인근에서 동해 북동방향으로 발사된 단거리 발사체 2발을 포착했으며 북한이 지난 2월 28일 실시한 합동타격훈련을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번에 발사한 발사체의 비행거리가 약 240km, 고도는 약 35km로 탐지했으며 추가 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추가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이런 북한의 행위가 한반도 긴장완화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으며 즉각 중단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청와대는 긴급 관계 부처 장관회의를 개최했다. 회의 후 청와대는 “오늘 오후 1시 30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국가지도통신망을 통해 정경두 국방부 장관 및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긴급 화상회의를 갖고 오늘 오후 북한이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하면서 2월 28일에 이어 합동타격훈련을 실시한 배경과 의도를 분석하고 최근 한반도를 둘러싼 전반적인 군사안보 상황을 점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청와대는 “관계 장관들은 북한이 작년 11월 말 이후 3개월 만에 단거리 발사체 발사를 재개하고 특히 원산 일대에서의 합동타격훈련을 계속해 군사적 긴장을 초래하는 행동을 취한 데 대해 강한 우려를 표명했다”며 “북한의 이러한 행동은 한반도에서의 군사적 긴장 완화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는 것으로 이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이날 관계 장관들은 이번 발사체의 세부 제원 등에 대해서는 한미 정보당국 간 긴밀한 공조를 통해 정밀 분석해 나가기로 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