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위원장, 문재인 대통령에게 코로나19 관련 친서 보내
김정은 위원장, 문재인 대통령에게 코로나19 관련 친서 보내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3.05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위로의 뜻을 전하는 친서를 보내온 것으로 알려졌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3월 5일 브리핑을 통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어제(4일) 친서를 보내왔다”며 “김정은 위원장은 친서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와 싸우고 있는 우리 국민에게 위로의 뜻을 전했다. 또 반드시 이겨낼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청와대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남녘 동포들의 소중한 건강이 지켜지기를 빌겠습니다”는 말도 적었다고 한다. 또 김정은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건강을 걱정하며 마음뿐일 수밖에 없는 상황에 안타깝다는 심정을 표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반드시 극복할 수 있도록 조용히 응원하겠다며 문 대통령에 대한 변함없는 우의와 신뢰를 보냈으며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에 대해 진솔한 소회와 입장도 밝혔다고 한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감사의 뜻을 담은 친서를 오늘 김정은 위원장에게 보냈다고 밝혔다.

김정은 위원장이 친서를 보낸 것은 이례적이다. 더구나 김 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제1부부장이 3월 3일 담화를 통해 청와대를 원색적으로 비난했던 상황이다. 북한의 이같은 조치는 남북 관계의 변화를 모색하기 위한 것으로 추정된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