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남과 북 평화공동체로 나아가길 희망”
문재인 대통령 “남과 북 평화공동체로 나아가길 희망”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5.10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남과 북의 화해협력 정책을 다시 본격화할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남북 철도연결 등 북한에 제안한 것들이 여전히 유효하다며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면 북한에 대한 설득에 나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5월 10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취임 3주년 특별연설을 통해 “모든 국가가 연대와 협력으로 힘을 모아야 (코로나19에) 대처할 수 있다. 동북아와 아세안, 전 세계가 연대와 협력으로 인간안보라는 공동의 목표를 향해 나가도록 주도적 역할을 하겠다”며 “남과 북도 인간안보에 협력해 하나의 생명공동체가 되고 평화공동체로 나아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인간안보(Human Security)를 중심에 놓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국제협력을 선도해 나가야 한다며 오늘날의 안보는 전통적인 군사안보에서 재난, 질병, 환경문제 등 안전을 위협하는 모든 요인에 대처하는 인간안보로 확장됐다고 주장했다.

이날 특별연설에서 문 대통령은 남북 관계에 대해서 많이 언급하지 않았다. 하지만 연설 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남북 협력을 다시 적극적으로 추진할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는 대로 우리의 제안이 북한에 의해 받아들여지도록 지속적으로 대화하고 설득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남북은 지금까지 북미 대화를 우선에 놓고 추진했다고 볼 수 있다. 왜냐하면 북미 대화가 타결이 되면 남북 간의 교류와 협력에 걸림돌이 되는 많은 장애들이 일거에 다 해결이 되기 때문에 남북 관계가 더욱 더 속도를 낼 수 있다고 그렇게 본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북미 대화가 당초의 기대와 달리 여전히 지금 부진한 상태에 있고, 이것이 언제 성과를 낼 수 있을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며 “특히 미국의 정치 일정들을 내다보면, 더더욱 그렇게 말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 철도연결이나 금강산 개별관광 재개, 비무장지대 국제평화지대화 등 북한에 한 기존 제안은 모두 유효하다고도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2차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대한 우려와 관련해서도 “그에 대비하는 차원에서라도 남북이 감염병의 방역에 함께 협력한다면 남북 모든 국민의 안전에 도움이 될 거라고 생각해 방역에 대한 우선 협력 제안했다”고 밝혔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