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북한과 보건 공동협력 바란다”
문재인 대통령 “북한과 보건 공동협력 바란다”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3.01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3월 1일 서울 종로구 배화여자고등학교에서 열린 3.1절 기념식에 참석했다.  출처: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3.1절 기념 연설을 통해 북한과 보건 분야 공동협력을 제안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3월 1일 서울 종로구 배화여자고등학교에서 가진 3.1절 기념식 연설에서 “동아시아 평화와 인도주의를 향한 노력은 3·1독립운동과 임시정부의 정신이다”라며 “북한은 물론 인접한 중국과 일본, 가까운 동남아시아 국가들과 협력을 강화해야 비전통적 안보 위협에 대응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과도 보건 분야의 공동협력을 바란다”며 “사람과 가축의 감염병 확산에 남북이 함께 대응하고 접경지역의 재해재난과 한반도의 기후변화에 공동으로 대처할 때 우리 겨레의 삶이 보다 안전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남북은 2년 전 9·19 군사합의라는 역사적인 성과를 일궈냈다”며 “그 합의를 준수하며 다양한 분야의 협력으로 넓혀 나갈 때 한반도의 평화도 굳건해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에 대한 메시지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은 언제나 가장 가까운 이웃이다”라며 “안중근 의사는 일본의 침략행위에 무력으로 맞섰지만, 일본에 대한 적대를 위한 것이 아니라 함께 동양평화를 이루자는 것이 본뜻임을 분명히 밝혔다. 3·1 독립운동의 정신도 같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과거를 직시할 수 있어야 상처를 극복할 수 있고 미래로 나아갈 수 있다며 과거를 잊지 않되 과거에 머물지 않을 것이라며 일본 또한 그런 자세를 가져주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산돠 관련해 경제 상황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비상경제 시국이라는 인식으로 경제 활력을 되살리는 데도 전력을 다하고 있다”며 “소상공인, 중소기업, 관광 및 외식업, 항공, 해운업 등에 대한 업종별 맞춤형 지원을 시작했고 보다 강력한 피해극복 지원과 함께 민생경제 안정, 경제 활력 제고를 위한 전례 없는 방안을 담은 ‘코로나19 극복 민생, 경제 종합대책’도 신속하게 실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안으로는 당면한 ‘코로나19’를 극복하고 밖으로는 ‘한반도 평화와 공동 번영’을 이뤄 흔들리지 않는 대한민국을 만들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