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김정은, 트럼프 개인 친분보다 북미 관계 발전이 중요”
김여정 “김정은, 트럼프 개인 친분보다 북미 관계 발전이 중요”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3.22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코로나19 대응에 있어서 협력할 뜻이 있다는 친서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3월 22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여정 당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은 담화를 통해 이같은 사실을 공개했다.

김여정 제1부부장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친서를 받았다”며 “북미 두 나라 관계발전에 커다란 난관과 도전들이 가로놓여 있는 지금과 같은 시기에 미국 대통령이 또 다시 친서를 보내며 위원장 동지와 훌륭했던 관계를 계속 유지해보려고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은 좋은 판단이고 옳은 행동이라고 보며 응당 높이 평가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제1부부장은 “트럼프 대통령은 친서에서 북미 두 나라 관계를 추동하기 위한 자신의 구상을 설명하고 전염병 사태의 심각한 위협으로부터 자기 인민을 보호하기 위해 힘쓰고 있는 국무위원장의 노력에 대한 감동을 피력하면서 바이러스 방역 부문에서 협조할 의향도 표시했다”고 소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협력을 제안했다는 것이다.

김여정 제1부부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의 관계를 소중히 여기고 있으며 최근에 의사소통을 자주 하지 못해 자신의 생각을 알리는데 어려움이 있었다고 언급하면서 앞으로 국무위원장과 긴밀히 연계해 나가기 바란다는 뜻을 전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정은 위원장도 자신과 트럼프 대통령 사이의 특별한 개인적 친분 관계에 대해 다시금 확언하면서 대통령의 따뜻한 친서에 사의를 표시했다고 밝혔다.

김여정 제1부부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에 긍정적으로 이야길 하면서도 한편으로 개인적 친분으로는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다행히도 두 수뇌들 사이의 개인적 관계는 여전히 두 나라 사이의 대립관계처럼 그리 멀지 않으며 매우 훌륭하다”며 “그러나 북미 사이의 관계와 그 발전은 두 수뇌 사이의 개인적 친분 관계를 놓고 섣불리 평가해서는 안 되며 그에 따라 전망하고 기대해서는 더욱 안 된다”고 주장했다.

두 정상 사이의 친분이 긍정적인 작용을 하겠지만 그 개인적 친분 관계가 두 나라의 관계 발전 구도를 얼마만큼 바꾸고 견인할지는 미지수이며 속단하거나 낙관하는 것도 그리 좋지 못한 일이라는 것이다.

김여정 제1부부장은 “개인적인 생각을 말한다면 두 수뇌 사이의 친서가 아니라 두 나라 사이에 역학적으로나 도덕적으로 평형이 유지되고 공정성이 보장돼야 두 나라 관계와 그를 위한 대화에 대해서도 생각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여전히 지금 이 순간도 미국이 열정적으로 제공해주는 악착한 환경 속에서 스스로 발전하고 스스로 자기를 지키기 위해 열심히 일하고 있다”며 “두 나라의 관계가 두 수뇌 사이의 관계만큼이나 좋아질 날을 소원해보지만 그것이 가능할지는 시간에 맡겨두고 지켜보아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이 시간을 허무하게 잃어 버리거나 낭비하지 않을 것이며 그 시간 동안 2년 전과도 또 다르게 변했듯 계속 스스로 변하고 스스로 강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