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로 개성 남북연락사무소 운영 잠정 중단
신종 코로나로 개성 남북연락사무소 운영 잠정 중단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1.30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한과 북한 당국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방역 조치의 일환으로 개성에 있는 남북연락사무소 운영을 잠정 중단키로 했다.

1월 30일 통일부에 따르면 남북은 이날 개성 연락사무소에서 연락 대표 협의를 통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위험이 완전히 해소될 때까지 연락사무소를 잠정 중단하기로 합의했다.

개성에 머무는 남한 측 인력에 대해서는 가급적 조기 복귀를 추진키로 했다. 개성에는 현재 남측 인력 58명(당국자 17명, 지원인력 41명)이 머물고 있다.

남북은 서울-평양 간 별도 전화선과 팩스선을 개설해 남북 연락사무소의 연락 업무를 계속 유지할 것으로 알려졌다. 남한 인원 철수는 별도의 복귀 계획에 따라 추진할 예정으로 아직 구체적인 철수 시점은 확인되지 않았다. 이번 합의는 북한 측이 먼저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과 관련해 민감하게 대응하고 있다. 1월 30일 로동신문에 따르면 북한은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의 북한 유입을 막기 위해 국가비상방역체계를 가동했다. 북한, 신종 코로나 대응 국가비상방역체계로 전환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