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항바이러스약 생산 확대...주민 발열 확인
북한, 항바이러스약 생산 확대...주민 발열 확인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1.28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orth Korea expands production of antiviral drugs
Resident Fever Check
조선중앙TV가 방영한 호흡기병 예방 홍보 영상

북한이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에 대응해 의약품 생산을 확대하고 주민들의 발열, 폐렴 등을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로동신문은 보건 부문에서 최근 국제 사회의 커다란 불안과 우려를 자아내고 있는 신형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예방 대책을 철저히 세우기 위한 긴급조치들이 취해지고 있다고 1월 28일 보도했다.

로동신문은 “보건성에서는 세계적으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 빠른 속도로 계속 전파되고 그 피해가 나날이 늘어나고 있는 실태에 맞게 방역대책을 철저히 세우기 위한 작전과 지휘를 짜고들고 있다”며 “성의 일군들이 감염증의 전파를 막고 인민들의 건강을 보호하는 문제가 전적으로 자신들에게 달려있다는 높은 책임감을 안고 해당 지역에 파견됐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치료예방기관들에 위생선전물을 작성해 내려 보내주는 사업들을 진행하고 있으며 국경, 항만, 공항에서 위생검역을 강화하고 있다고 한다.

로동신문은 또 외국 출장자들에 대한 의학적 감시를 책임적으로 하며 의진자가 발생하는 경우 제 때 격리시키기 위한 조직 사업들을 치밀하게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로동신문은 각지의 호담당의사들이 담당한 주민지구를 돌면서 주민들 속에서 열이 있는 환자와 치료에 잘 반응하지 않는 폐렴 환자들을 찾아 확진하는 것과 함께 의진자가 발견되면 방역기관과의 연계 아래에 철저히 격리시키기 위한 사업들을 미리미리 선행시켜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지역별로 주민들을 담당하는 호담당의사를 두고 있다. 로동신문 설명에 따르면 호담당의사들이 자신이 맡은 주민들의 발열과 폐렴 증상을 확인하고 있다는 것이다.

또 로동신문은 약물생산 단위들에서는 북한의 약재를 가지고 만든 항바이러스물약을 비롯해 항바이러스제들을 많이 생산하기 위한 전투를 벌리고 있으며 이에 맞게 해당 단위들에서는 필요한 약물들을 공급하기 위한 조직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유입, 확산에 대비해 항바이러스 약의 생산을 늘리고 있다는 것이다.

로동신문은 “급속히 전파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 절대로 북한에 들어오지 못하도록 하기 위한 철저한 방역대책들이 세워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로동신문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소식도 전했다. 로동신문은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발표를 인용해 1월 26일 24시 기준으로 30개성(자치구, 직할시)에서 769명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한 폐렴 환자로 새로 확진됐으며 24명이 또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또 폐렴으로 확진된 환자수는 2744명이며 그중 461명이 심한 증세를 보이고 있고 80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설명했다. 이 전염병에 걸린 것으로 의심되는 환자수도 5794명에 달한다고 전했다.

로동신문은 베이징, 홍콩, 마카오, 대만지역들과 미국, 일본 등지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자수가 연일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1월 26일 남한 질병관리본부가 중국 우한시를 다녀온 50대의 남성을 검사한 결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실이 확인됐다고 전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