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공동연락사무소 북한 측 인원 일부 복귀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북한 측 인원 일부 복귀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3.25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북한 당국이 지난주 철수시켰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북한 측 인원 일부가 25일 사무소로 복귀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는 통일부 당국자가 25일 기자들과 만나 "오늘 오전 8시 10분께 북측 인력 가운데 일부가 복귀해 연락사무소에서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 당국자는 "북측은 평소대로 교대근무차 내려왔다고 언급했다"면서 "이에 따라 오늘 오전에 남북 연락대표 간 협의를 진행했으며, 앞으로도 평소처럼 운영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북한 측은 평소대로 이날 오전 9시 30분께 진행된 남한 측 연락대표와의 접촉에서 "공동연락사무소가 북남(남북)공동선언의 지향에 맞게 사업을 잘 해나가야 한다는 뜻에는 변함이 없다"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북측은 철수 및 복귀 이유에 대해 명확히 설명을 하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북한 측 인원들은 연락대표를 포함해 4~5명 정도의 실무직원이 연락사무소에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평소 북한 측은 10명 내외의 인원이 사무소에서 근무했다.

이날 통일부 당국자는 "북측 복귀로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정상 운영될 것이며, 향후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본연의 기능을 계속 수행해 나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