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독일통일 총서 30권 완간
통일부, 독일통일 총서 30권 완간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3.05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부는 올해 2월 독일통일 총서 제28권~30권(사법제도, 연방 수상청, 연방주 구축)을 발간함으로써 독일통일 총서 30권을 완간했다고 5일 밝혔다.

독일통일 총서 발간사업은 2010년 한국과 독일 정부 간 통일 및 통합 관련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체결한 양해각서 ‘통일부와 독일 내무부(신연방주 연방특임장관)’를 근거로 시작됐다.

양해각서에 따라 한독 양국은 한독통일자문위원회를 구성, 운영하는 한편 통일부는 통일 과정에 관한 독일 정부의 공식 문서를 이관 받고, 이관된 문서를 번역, 정리해 독일통일 총서로 발간해 왔다.

통일부는 2013년부터 시작된 독일통일 총서 발간에 국내외 전문가 39명이 집필에 참여해 왔으며 독일의 통일, 통합 과정에서 일어난 행정, 외교, 교육, 사법제도, 보건 및 의료, 교통 및 통신, 문화, 언론 등 분야의 통합과정과 독일 통일이 한반도에 주는 시사점을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통일부는 매년 독일통일 총서 약 2000부를 각급 도서관, 연구소, 대학 등에 배포해 왔으며, 통일부 누리집 ‘통일준비연구 종합 데이터베이스 (udbs.unikorea.go.kr)’에서도 PDF 파일로 내려 받을 수 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