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2~3주 내 실무팀 구성... 트럼프 대통령, 김 위원장 백악관 초청
북미 2~3주 내 실무팀 구성... 트럼프 대통령, 김 위원장 백악관 초청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6.30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청와대

미국과 북한이 2~3주 내로 새로운 대표 실무팀을 구성해 차기 북미 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대화에 나선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일 판문점 남한 측 자유의집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회동 후 기자들을 만나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주도로 2∼3주 내 실무팀을 구성해 실무 협상을 하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폼페이오 장관과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등 많은 실무진이 노력해왔다. 비건 대표는 상당한 전문가"라며 "양측은 실무진에서 뭔가 합의할 수 있을지 노력할 것이다. 복잡한 일들이 남았지만 우린 큰 승리를 이뤄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은 폼페이오 장관이 (실무팀을) 선정해 이미 (명단을) 갖고 있다. 비건 대표가 (실무팀의) 대표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회동에서 "각각 대표를 지정해 포괄적인 협상과 합의를 하겠다는 점에 대해 합의했다"고 말했다. 새로운 실무 팀을 꾸리는 이유에 대해서는 “우리는 이미 팀을 갖고 있고, 양측이 선호하는 상대들과 얘기하기로 한 것”이라며 “과거 상대보다 새로운 상대와 더 좋은 대화가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회동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앞으로 어떻게 될지는 봐야 알겠지만 우리는 속도보다 올바른 협상을 추구할 것”이라며 “서두를 필요는 없다. 서두르면 항상 실패를 하게 된다”고 말했다.

대북 경제 제재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언젠가는 해제가 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협상을 진행하다보면 해제도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제가 김 위원장을 만나 '김 위원장이 희망한다면 언제든 백악관을 방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으로 단계에 따라 어떻게 진행될지 결정될 것"이라며 김 위원장을 백악관에 초청했다고 밝혔다.

파주 문산 =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