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미 대통령 DMZ 방문... 남북미 회담 열리나
트럼프 미 대통령 DMZ 방문... 남북미 회담 열리나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6.29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청와대

6월 29일, 30일 방한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DMZ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도 긍정적 입장을 밝혀 6월 30일 남북미 회담이 판문점에서 열릴지 주목된다.

6월 29일 청와대는 G20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세션 3'에 들어가기 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났다며 그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트위터 글에 대한 대화를 나눴다고 설명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커피를 마시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다가와 "내 트윗 보셨습니까?(Did you see my tweet?)"라고 물었다. 이에 대통령은 "네, 봤습니다"라고 답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함께 노력해봅시다(Try doing it)"라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올렸다는 것.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9일 아침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중국의 시진핑 주석과의 회담을 포함해 아주 중요한 몇몇 회담을 가진 후, 나는 일본을 떠나 (문재인 대통령과) 한국으로 떠날 것"이라며 "그곳에 있는 동안 북한 김 위원장이 이것을 본다면, 나는 DMZ에서 그를 만나 손을 잡고 인사(say hello)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깜짝 만남을 제안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 방문 중 DMZ을 방문하기로 했는데 그 때 김 위원장을 만날 수 있다는 것이다. 여기에 문재인 대통령이 함께 할 경우 남북미 3자 회담이 된다.

북한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은 북미 정상의 DMZ 조우에 대해 이례적으로 빠르게 '긍정적' 입장을 밝혔다. 최 제1부상은 29일 오후 발표한 '외무성 제1부상 담화'를 통해 "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의중대로 분단의 선에서 조미 수뇌상봉이 성사된다면 두 수뇌분들 사이에 존재하고 있는 친분관계를 더욱 깊이하고 양국관계 진전에서 또 하나의 의미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본다"라고 말했다.

최 제1부상은 다만 "매우 흥미로운 제안이라고 보지만 우리는 이와 관련한 공식제기를 받지 못했다"라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사전에 조율이 있었던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에 김 위원장과 만남을 알리고 다시 문재인 대통령에게 이를 알린 후 북한이 즉각 긍정적 반응을 나타냈기 때문이다. 6월 30일 실제 남북미 회담이 열릴지 주목된다.

파주 문산 =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