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철 통일부 장관 “4차 남북 정상회담 후속 북미 회담 디딤돌 될 것”
김연철 통일부 장관 “4차 남북 정상회담 후속 북미 회담 디딤돌 될 것”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4.18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연철 장관은 18일 서울 여의도 콘레드호텔에서 열린 2최 뉴시스 통일경제포럼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4차 남북 정상회담이 북미 후속 협상의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연철 장관은 18일 서울 여의도 콘레드호텔에서 열린 제2회 뉴시스 통일경제포럼에서 축사를 통해 “한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다시 시작했다“며 “4차 남북 정상회담은 북미 후속 협상에서 결실을 맺을 수 있는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북미가 밝힌 상호 입장을 바탕으로 (남한 정부는)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정부는 어렵지만 소중한 기회를 잘 살릴 수 있도록 정상회담을 준비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서 김연철 장관은 남북 관계에 있어서 경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김 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이 경제적 잠재력이 있다고 말하고 있다. 또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경제 개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남북미가 함께 한다면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시키고 평화 경제의 선순환을 이뤄낼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남북 경협은 (남한) 경제에 큰 도움이 된다. 투자를 확대하고 일자리를 창출하고 우리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며 “정부는 한반도 신경제 구상을 실현하기 위한 준비를 실현해 왔다. 한반도 평화경제 시대를 열어나가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