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외무성 “남북 물밑 대화? 그런 것 없다”
북한 외무성 “남북 물밑 대화? 그런 것 없다”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6.27 16:1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외무성 미국담당 국장 명의의 담화를 통해 북미 협상에서 남한을 통하는 일이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조선중앙통신은 외무성 미국담당 권정근 국장이 담화를 발표했다고 6월 27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권 국장은 “북미 관계를 중재하는 듯이 여론화하면서 몸값을 올려보려 하는 남한 당국자들에게도 한마디 하고 싶다”며 “지금 남한 당국자들은 저들도 한판 끼여 무엇인가 크게 하고 있는 듯한 냄새를 피우면서 제 설자리를 찾아보려고 남북 사이에도 여전히 다양한 경로로 그 무슨 대화가 진행되고 있는 듯한 여론을 내돌리고 있다. 북미 대화의 당사자는 말 그대로 북한과 미국이며 북미 적대관계의 발생근원으로 보아도 남한 당국이 참견할 문제가 전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권 국장은 “북미 관계는 김정은 국무위원회 위원장과 미국 대통령 사이의 친분 관계에 기초해 나가고 있다”며 “우리가 미국에 연락할 것이 있으면 북미 사이에 이미 전부터 가동되고 있는 연락통로를 이용하면 되는 것이고 협상을 해도 북미가 직접 마주앉아 하게 되는 것 만큼 남한 당국을 통하는 일은 절대로 없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권 국장은 “남한 당국자들이 지금 남북 사이에도 그 무슨 다양한 교류와 물밑 대화가 진행되고 있는 것처럼 광고하고 있는데 그런 것은 하나도 없다”며 “남한 당국은 제집의 일이나 똑바로 챙기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담화 내용은 북미 대화에서 한국을 배제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문재인 정부가 추구해온 중재자 역할이 북한에 의해 부정된 것이다. 

권 국장은 미국에 대해서도 입장 변화를 촉구했다. 그는 “미국과 대화를 하자고 해도 협상자세가 제대로 돼 있어야 하고 말이 통하는 사람과 협상을 해야 하며 온전한 대안을 가지고 나와야 협상도 열릴 수 있다”며 “그런데 미국이 지금처럼 팔짱을 끼고 앉아 있을 작정이라면 시간이 충분할지는 몰라도 결과물을 내기 위해 움직이자면 시간적 여유가 그리 많지는 못할 것이다. 미국은 우리의 거듭되는 경고가 결코 빈말이 아니라는 것을 명심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yg_OH 2019-06-27 19:00:57
사실에 입각한 좋은기사 잘 보았습니다. 편협한 시선이 난무하는 작금의 시대에, 중심을 잡아가는 초석이 되어주시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