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과 길을 찾겠다”
문재인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과 길을 찾겠다”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4.01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수석 보좌관 회릐를 주최한 자리에서 4월 10일, 11일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출처: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4월 10일, 11일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에서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해법을 찾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일 열린 수석 보좌관 회의에서 “다음 주에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으로 미국을 방문하게 됐다. 2차 북미 정상회담의 합의 불발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진전에 일시적 어려움이 조성됐지만 남북미 모두 과거로 돌아가기를 원하지 않는다는 사실이 분명하게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북미 양국은 과거처럼 긴장이 높아지지 않도록 상황을 관리함으로써 대화를 지속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주고 있다. 이번 방미는 이런 가운데에서 대화의 동력을 빠른 시일 내에 되살리기 위한 한미 간의 노력으로 이루어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한미 정상회담이 어떤 난관이 있어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반드시 성공시키겠다는 한국 정부의 일관된 원칙과 대화를 지속해 북미 협상을 타결하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확고한 의지가 만난 결과라고 해석했다. 한미 양국의 노력에 북한도 호응해 오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번 한미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북미 대화 재개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남북관계와 북미관계의 선순환 등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키기 위한 한미 간 공조 방안에 대해 깊은 논의를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바라는 국민과 세계인들의 염원을 실현하기 위해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길을 찾겠다. 막힌 길이면 뚫고, 없는 길이면 만들며 함께 나아갈 것”이라며 해법을 찾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