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신한반도 체제 주도적으로 준비”
문재인 대통령 “신한반도 체제 주도적으로 준비”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2.25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월 25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월 27일, 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신한반도 체제를 주도적으로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25일 열린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 모두 발언을 통해 “북한의 경제가 개방 된다면 주변 국가들과 국제기구, 국제자본이 참여하게 될 것.이라며 ”그 과정에서도 우리는 주도권을 잃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운명의 주인은 우리다. 우리는 지금 식민과 전쟁, 분단과 냉전으로 고통 받던 시간에서 평화와 번영의 시대를 주도하는 시간으로 역사의 한 페이지를 우리 손으로 넘기고 있다. 역사의 변방이 아닌 중심에 서서, 전쟁과 대립에서 평화와 공존으로, 진영과 이념에서 경제와 번영으로 나아가는 신한반도 체제를 주도적으로 준비하겠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또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이틀 후로 다가왔다. 대한민국의 평화와 번영을 바라는 국민이라면 누구나 한마음으로 회담의 성공을 기원할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지구상 마지막 남은 냉전체제의 해체에 성공한다면 세계사에 뚜렷하게 기록될 또 하나의 위대한 업적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를 위한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적 노력에 대해 전폭적인 지지와 협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핵 대신 경제 발전을 선택해 과거에서 미래로 나아가려는 김정은 위원장의 결단에도 박수를 보낸다며 회담 성공을 기원했다.

또 문 대통령은 “이번 회담이 성과를 거둔다면 이제부터가 진짜 시작이다. 지난주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하면서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을 지원하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금 한미동맹, 남북관계, 북미관계는 모두 과거 어느 때보다 좋다. 우리가 할 수 있는 역할이 그만큼 많다는 뜻이기도 하다. 한반도 문제의 주인으로서 남북관계와 북미관계가 선순환하고,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공동번영의 길로 나아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