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중앙통신 "김정은 위원장 3월 1일, 2일 베트남 친선 일정"
조선중앙통신 "김정은 위원장 3월 1일, 2일 베트남 친선 일정"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2.27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베트남 북한 대사관을 방문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대사관 직원들과 사진을 찍고 있다. 출처: 로동신문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베트남 방문 소식을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2월 27일, 28일 북미 정상회담 이후 베트남을 친선 방문하게 된다.

2월 27일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위원장이 2월 26일 베트남 하노이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베트남 공산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이며 당중앙위원회 비서이며 선전교육부장인 보 반 트엉, 베트남 정부판공실 주임 마이 띠엔 중, 외무성 부상 레 호아이 쭝, 베트남 공산당 랑썬주 위원회 비서 팜 티 흐엉 타잉 등이 김정은 위원장을 역에서 맞이했다고 설명했다. 또 김명길 주베트남 북한 특명전권대사와 북한 대사관 관계자들도 역에 나와 있었다고 덧붙였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역 앞에 운집된 환영 군중들의 환호에 답례를 보낸 후 전용차를 이용해 하노이 멜리아 호텔로 향했다고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2월 27일부터 28일까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회담하고 3월 1일부터 2일까지 베트남을 공식 친선 방문한다고 설명했다.

조선중앙통신은 하노이에 도착한 김 위원장이 북미 회담 실무대표단으로부터 사업정형을 보고받았다고 밝혔다. 또 김 위원장이 주베트남 북한 대사관을 방문한 소식도 전했다. 대사관 방문에는 김영철, 리수용, 김평해, 오수용, 리용호, 김여정, 김성남, 조용원 등이 동행했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대사관에서 주재국과의 사업을 잘해 김일성 주석과 호치민 주석이 친히 맺고 발전시켜 온 두 당, 두 나라 사이의 친선협조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해나가야 한다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노이=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