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북한 완전한 핵폐기 의지 보여줘야”
문재인 대통령 “북한 완전한 핵폐기 의지 보여줘야”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6.15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9월 남북 정상회담 당시 문재인 대통령이 만찬장에서 연설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에 완전한 핵폐기와 평화체제 구축 의지를 국제사회에 실질적으로 보여줘야 한다고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확고한 의지를 보이면 국제 사회도 이에 호응해 대북 제재를 해제하고 안전을 보장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스웨덴 의회 연설에서 “북한은 완전한 핵폐기와 평화체제 구축 의지를 국제사회에 실질적으로 보여줘야 한다”며 “국제사회의 신뢰를 얻을 때까지 양자대화와 다자대화를 가리지 않고 국제사회와 대화를 계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국제사회는 북한이 진정으로 노력하면 이에 대해 즉각적으로 응답할 것”이라며 “제재 해제는 물론이고 북한의 안전도 국제적으로 보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올해 2월 27일, 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 정상회담 후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 남북 대화와 비핵화 논의에 대해 북한의 변화를 촉구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또 “북한의 평화를 지켜주는 것도 핵무기가 아닌 대화다. 이는 한국으로서도 마찬가지다. 남북 간의 평화를 궁극적으로 지켜주는 것은 군사력이 아니라 대화다”라며 “서로의 체제는 존중돼야 하고 보장받아야 한다. 그것이 평화를 위한 첫 번째이며 변할 수 없는 전제다”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대화의 길을 걸어간다면 전 세계 어느 누구도 북한의 체제와 안전을 위협하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은 대화를 통한 문제해결을 신뢰하고, 대화 상대방을 신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 공동 번영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그는 “남북이 함께 국제사회의 신뢰를 회복하면 더 많은 가능성이 눈앞의 현실이 될 것”이라며 “국제사회의 제재에서 벗어나 남북이 경제공동체로 거듭나면 한반도는 동북아 평화를 촉진하고, 아시아가 가진 잠재력을 실현하는 공간이 될 수 있다. 남북은 공동으로 번영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