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주도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 프레임워크, 국제표준 예비 승인
한국 주도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 프레임워크, 국제표준 예비 승인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7.01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전파연구원은 6월 17일부터 28일까지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된 ITU-T SG13 국제회의에서 한국 주도로 개발한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 프레임워크 권고안 1건이 국제 표준(ITU-T Y.3800)으로 예비 승인됐다고 7월 1일 밝혔다.

연구원은 ITU내 양자암호통신 분야에서는 세계최초로 채택된 표준으로서 이후 회원국 간 회람을 거쳐 반대의견이 없을 경우 최종 채택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이번에 승인된 표준은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를 구성하는데 필요한 계층 모델, 기능적 구성요소 등을 정의한 것이다. 2018년 7월 KT와 LG유플러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이 제안해 개발을 시작한 이후 국내 7개 기관 및 전 세계 20여개 회원사들이 주도적으로 표준화활동에 참여한 결과 이번 SG13회의에서 예비 승인됐다.

연구원은 지금까지 양자암호통신 기술과 표준이 주로 장비 제조업체 위주로 개발돼왔지만 이번 표준 채택을 통해 통신사업자 입장에서 서비스 상용화를 위한 표준을 개발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됐다고 밝혔다.

또 이번 ITU-T SG13회의에서는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 프레임워크 권고 채택에 이어 KT와 ETRI가 공동으로 제안한 Y.QKDN_CM(양자암호통신 제어 및 관리) 역시 신규 표준화 과제로 승인됐다.

한편 2018년 8월 ITU-T SG17 회의에서 SK텔레콤의 제안으로 채택된 신규 과제(양자암호 통신 보안관련) 4건 또한 2019년 9월 회의에서 국제표준으로의 채택을 앞두고 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