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P "북한, 유엔에 북한 상주 인력 감축 요구"
AFP "북한, 유엔에 북한 상주 인력 감축 요구"
  • 신재희 객원기자
  • 승인 2019.09.07 2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외무성 홈페이지 모습

북한이 북한에 상주하고 있는 유엔(UN) 소속의 원조 인력을 올해 말까지 감축할 것을 유엔에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AFP통신은 이같은 북한의 요구에 유엔이 인도적 차원에서 현 인원의 유지는 필수적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지난달 북한이 서한을 통해 올해 말까지 유엔의 북한 상주인력 감축을 요구했다고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은 5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밝혔다. 두자릭 대변인은 이와 관련한 세부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AFP통신이 입수한 북한의 서한에 따르면 김창민 외무성 국제 기구국장은 “적대적 세력들에 의해 유엔의 원조가 정치화된 탓에 유엔이 지원하는 프로그램들이 바라던 만큼의 결과를 가져오지 못했다”며 북한이 감축을 원한다고 주장했다.

이런 북한의 감축요구에 대해 두자릭 대변인은 “현재 유엔의 북한 내 활동은 이미 시작 됐고, 현재 수준의 지원 능력을 유지하는 것이 식량, 급수, 영양 프로그램뿐 아니라 자원 동원과 같은 유엔의 지속적 원조를 보장하는 데 필수적이다”라고 말했다.

실제 유엔은 2017년 미국의 주도록 실행된 국제 제제 조치 3가지가 북한의 경제를 겨냥했을 때에도 인도적 차원의 물품 원조에는 예외를 뒀다. 특히 유엔의 인권기구에 따르면 북한은 현재 만성적 식량부족에 더해, 올해 10년 만의 최악의 수확량을 기록한 상황이다. 

두자릭 대변인은 “북한은 지난 해 200만명 이상의 북한 주민들이 유엔과 국제 비정부 기구 (NGO)의 식량, 영양 및 건강 프로젝트를 포함한 인도적 원조를 받았다는 사실을 상기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유엔은 인도적 원조를 계속해 나가려면 현 인원 유지는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신재희 객원기자  office@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