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11월 8일부터 개성 만월대 전시회 개최
문화재청, 11월 8일부터 개성 만월대 전시회 개최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11.07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개성 만월대 남북공동발굴조사의 12년 성과를 공개하는 전시회 ‘개성 만월대, 열두 해의 발굴’을 11월 8일부터 28일까지 덕수궁 선원전터에서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개성 송악산 남쪽 기슭에 위치한 고려 황궁 만월대는 고려황제와 왕조를 상징하는 궁으로, 470여 년간 지속되다가 1361년 홍건적의 침입으로 소실됐다. 북한국보유적 제122호로 지정돼 있으며, 만월대를 포함한 개성역사유적지구는 2013년 제37차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이번 전시회는 남북문화재교류협력의 대표 사업인 개성 만월대 남북공동 발굴조사 사업의 12년 간 성과를 토대로 고려 문화의 위상을 확인하고 관람객들이 고려 궁성인 개성 만월대를 보다 가까이 느껴볼 수 있도록 마련됐다.

전시에는 평양중앙력사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금속활자 1점과 2015년과 2016년 개성 만월대 발굴조사 현장에서 출토된 금속활자 5점을 3차원 입체(3D) 스캔 데이터를 이용해 실물크기의 금속재질로 만든 복제품이 공개된다. 2015년 출토된 금속활자 1점은 2018년에 열린 ‘개성 만월대 남북공동발굴 평창특별전’에서 공개된 바 있으나 다른 5점은 이번 전시회에서 최초로 공개된다.

이외에도 만월대에서 출토된 기와와 잡상(지붕 추녀마루 위에 놓는 장식물), 청자접시, 용두(용머리 장식 기와) 5점도 3차원 입체(3D) 프린팅으로 제작돼 전시에 나왔고, 홀로그램을 활용해 기와와 청자 등 44점의 유물을 입체적으로 감상할 수 있게 했다. 남북공동조사를 통해 문헌기록상의 실체가 밝혀진 경령전은 직접 볼 수 없는 점을 고려해 축소모형으로 재현했다.

또 지난해 있었던 8차 발굴에서 확인돼 일명 ‘황제의 길’이라고 불리는 회경전 북서편의 대형계단을 비롯해 지난 12년간의 발굴조사를 수행한 남북공동조사단의 뒷이야기도 소개된다.

개막식은 11월 7일 오후 4시 덕수궁 선원전 터에서 개최하며, 전시는 11월 8일부터 28일까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로 입장 마감은 오후 5시다. 관람료는 무료이며 월요일은 휴관이다. 

한편 이번 전시회와 연계해 오는 15일 오전 9시 30분에는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최종덕)와 남북역사학자협의회(위원장 홍순권), 고려사학회(회장 한철호)가 공동주최하는 ‘고려 도성 개경 궁성 만월대’ 학술회의를 고려대학교 국제관에서 개최한다. 최광식 고려대학교 교수의 기조강연 ‘고려 정도 1100주년과 남북교류’를 비롯하여 고려 개경의 구조와 역사적 가치, 궁성 만월대의 조사연구 성과를 주제로 한 총 6편의 학술발표와 종합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