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해킹 이메일 주의"
통일부 "해킹 이메일 주의"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1.20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부가 최근 이메일을 이용한 해킹 시도가 증가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정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통일부는 1월 17일 "최근 메일에 대한 해킹 시도가 증가하고 있어 이메일 사용시 주의사항을 알린다"고 공지했다.

통일부는 이메일 사용시 사칭·도용 등 의심 메일의 경우 전화·문자 확인 후 열람(또는 신고)해야 한다고 밝혔다. 다음, 네이버 등 ‘운영자를 사칭해 비밀번호 변경 요구’는 해킹 메일로 열람해서는 안 된다고 설명했다. 또 발신인이 통일부 직원 명의 등의 경우에도 사전에 확인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본문 내 링크 및 첨부파일 있는 경우 클릭 및 다운로드를 해서는 안 된다고 설명했다.

통일부는 주기적 이메일 비밀번호를 변경할 것을 권고했다. 수시로 로그인 접속기록을 확인하고 비밀번호는 문자+숫자+특수문자 조합해 9자리 이상으로 설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로그인 시 문자, 모바일OTP 등 2단계 인증을 설정해 보안을 강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백신 설치 및 최신 업데이트도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통일부는 해킹이 의심되는 상황이 발생할 경우 통일 사이버안전센터(02-725-2197, ucsc@unikorea.go.kr)나 한국인터넷진흥원(118, cert@kisa.or.kr)으로 연락할 것을 요청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