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이용자 3명 중 1명 사이버폭력 경험”
“인터넷 이용자 3명 중 1명 사이버폭력 경험”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1.31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2019년 10월부터 11월까지 총 9025명(학생, 일반성인, 교사, 학부모)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사이버폭력 실태조사 결과를 1월 31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2019년 사이버폭력 경험률(학생+성인, 가해 또는 피해)은 33.5%로 인터넷 이용자 3명 중 1명이 사이버폭력 가해 또는 피해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32.8%) 대비 0.7%p 증가한 것이다.

방통위는 학생들의 사이버폭력 가해, 피해 경험률이 26.9%로 전년(29.5%) 대비 2.6%p 감소했으며 성인은 54.7%로 전년(43.1%) 대비 11.6%p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방통위는 이번에 성인의 연령대별 사이버폭력 경험률 조사에서 30~40대의 가해, 피해 경험률이 두드러지게 증가했다고 밝혔다.

사이버폭력 실태조사의 유형별 가해, 피해 경험률 조사에서는 전년과 동일하게 언어폭력이 가장 높았다. 학생들의 경우 언어폭력(가해 16.8%, 피해 16.9%)에서 높은 경험률을 보이는 반면, 성인의 경우 8가지 유형 모두에서 12.7% 이상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돼 학생보다 상대적으로 다양한 유형의 사이버폭력을 경험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사이버폭력이 주로 발생한 공간으로 학생은 카카오톡, 페이스북 메신저와 같은 ‘인스턴트 메시지’(가해 54.3%, 피해 45.6%), 성인은 ‘SNS’(가해 39.1%, 피해 35.4%)라고 응답했다.

사이버폭력 가해 이유로 학생들은 ‘상대방이 먼저 그런 행동을 해서(45%)’가 많았으며, 성인은 ‘내 의견과 달라서(34.6%)’가 가장 많았다. 사이버폭력 가해 행동을 한 후의 심리로 학생과 성인 모두 ’미안하고 후회스러움‘(학생 51%, 성인 56.1%), ‘문제가 생길까 봐 걱정됨’(학생 49%, 성인 54.7%) 순으로 조사됐다.

사이버폭력 피해를 경험한 후의 대응방법으로는 ‘상대방을 차단하거나, 나의 아이디/이메일을 삭제 혹은 변경’이라고 가장 많이 응답(학생 36.6%, 성인 33.0%)했다. 피해 후 대응방법으로 ‘어떠한 행동도 하지 않음’은 학생의 경우 감소한 반면, 성인은 지속적으로 증가(‘17년 24.2%→’18년 29.2%→‘19년 33.6%)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사와 학부모 모두 사이버폭력 예방을 위해서는 학부모에 대한 교육이 가장 중요하다고 인식(교사 90.1%, 학부모 73.2%)했다. 

방통위는 이번 실태조사 결과에 따라 사이버폭력 경험률이 높게 나타난 성인을 대상으로 한 인터넷윤리, 사이버폭력 예방교육을 강화하고 특히 온라인 콘텐츠 제공자인 1인 크리에이터 및 인터넷, SNS 관련 기업 종사자로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