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태풍 ‘바비’ 대비 회의 개최
북한, 태풍 ‘바비’ 대비 회의 개최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8.26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25일 열린 북한의 로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17차 정치국 확대회의 모습  출처: 로동신문

북한이 태풍 ‘바비’ 피해를 막기 위해 김정은 국무위원장 주재로 회의를 개최했다.

북한 로동신문은 로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17차 정치국 확대회의와 로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 정무국회의가 8월 25일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진행됐다고 26일 보도했다.

로동신문은 김정은 위원장을 비롯해 로동당 중앙위원회 정무국 관계자, 정치국 위원, 후보위원들이 참가했다고 설명했다.

로동신문은 이번 회의에서는 세계적인 보건위기 상황(코로나19)에 대비한 국가비상방역태세를 점검하고 방역사업을 더욱 개선 강화하기 위한 해당 문제들을 토의했다고 밝혔다. 회의에서는 코로나19 유입을 차단하기 위한 국가적인 비상방역사업에서 나타나고 있는 일련의 결함들을 평가하고 시급히 극복해야 할 대책들을 연구했다고 한다.

회의에서 김 위원장은 국가비상방역사업에서 나타나고 있는 일부 허점들에 대해 지적하고 방역태세를 계속 보완유지하고 일련의 결함들을 근원적으로 종식시키기 위한 적극적인 대책을 전 당적, 전 사회적으로 강력히 강구할 것을 강조했다고 한다.

로동신문은 또 이번 회의에서 8월 26일부터 27일 사이에 황해남도와 평안남도, 평안북도 지역이 강한 태풍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것과 관련해 태풍피해방지와 관련한 국가적인 비상대책들을 철저히 세울 것에 대한 문제들을 집중 토의했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태풍에 의한 인명피해를 철저히 막고 농작물피해를 최소화 하는 것이 당에 있어서 순간도 소홀히 할 수 없는 중차대한 문제이며 한해 농사결속을 잘하는가 못하는가 하는 중요한 사업이라고 하며 각급 당 조직들과 인민정권기관, 사회안전기관들 앞에 나서는 과업들을 제기했다고 한다.

또 김 위원장은 태풍피해방지사업의 중요성과 위기대응 방법을 정확히 인식시키기 위한 선전을 강화하고 경제 모든 부문에서 태풍피해를 미리 막을 수 있게 즉시적인 대책들을 강구할 것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당중앙위원회 정치국 확대회의에 이어 정무국회의에서는 2021년 1월 열릴 예정인 8차 당 대회에 관한 실무적 논의가 진행됐다고 한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