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북한, 동북아 방역·보건협력체 참여 희망”
문재인 대통령 “북한, 동북아 방역·보건협력체 참여 희망”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1.03.01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이 동북아 방역·보건협력체에 참여하길 희망한다는 뜻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서울 탑골공원에서 열린 3·1절 기념식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해서도 변함없이 노력할 것”이라며 “전쟁불용, 상호안전보장, 공동번영이란 3대 원칙에 입각해 남북관계를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동북아 방역·보건협력체 참여를 시작으로 북한이 역내 국가들과 협력하고 교류하게 되길 희망한다”며 “한반도와 동아시아에 상생과 평화의 물꼬를 트는 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해 12월 우리는 미국, 중국, 러시아, 몽골과 함께 ‘동북아 방역·보건협력체’를 출범시켰다”며 “일본도 참여를 검토하고 있으며 나아가 북한도 함께 참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즉 코로나19 대응에 협력하자고 문 대통령이 북한에 제안을 한 것이다.

또 문 대통령은 “올해 열리게 될 도쿄 올림픽은 한·일 간, 남·북 간, 북·일 간 그리고 북·미 간의 대화의 기회가 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도쿄 올림픽을 계기로 북한과 대화를 물꼬를 트겠다는 의미로 추정된다.

이날 문 대통령은 일본에도 대화를 제안했다. 그는 “3·1독립선언서는 일본에게, 용감하고 현명하게 과거의 잘못을 바로잡고 참된 이해를 바탕으로 우호적인 새로운 관계를 만들자고 제안했다”며 “우리의 정신은 그때나 지금이나 달라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언제든 일본 정부와 마주 앉아 대화를 나눌 준비가 돼 있다”며 “역지사지의 자세로 머리를 맞대면 과거의 문제도 얼마든지 현명하게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지적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