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남북 4차 산업혁명 공동 대응 준비
과기정통부, 남북 4차 산업혁명 공동 대응 준비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8.11.04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인공지능, 빅데이터, 자율주행차 등 신기술로 대표되는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한 변화에 남북이 협력해 공동으로 대응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정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과기정통부는 최근 '남북 과학기술/ICT 분야 4차 산업혁명 공동대응 방안 연구' 용역을 추진한다고 조달청 나라장터를 통해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이달부터 내년 7월까지 이번 연구를 진행한다.

제안요청서와 과업지시서에 따르면 과기정통부는 북한이 과학기술과 ICT 및 인력양성을 경제발전을 위한 원동력으로 삼고 있는 만큼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과학기술/ICT 분야에서도 남북 간 교류협력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에 한국의 강점과 북한의 장점을 접목해 4차 산업혁명을 공동으로 대응하고 관련 시장을 선점하는 등 과학기술/ICT 기반의 한반도 상생혁신을 위한 구체적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것이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연구를 통해 북한의 4차 산업혁명 관련 과학기술/ICT 정책 및 연구동향을 분석한다. 북한의 학술논문 및 지재권(특허)정보 등을 분석해 4차 산업혁명 관련 북한의 중점, 유망기술을 조사하고 남한과 북한의 4차 산업혁명 주요 기술수준도 비교한다.

또 남한의 강점과 북한의 장점을 접목해 남북 공동으로 4차 산업 혁명 선제적 대응을 위한 단계적 협력방안도 만들 방침이다.

특히 과기정통부는 13대 혁신 성장동력 분야 중심으로 과학기술, ICT 교류 협력 발굴 및 협력방안을 만들 계획이다.

13대 혁신 분야는 ①빅데이터, ②차세대통신, ③인공지능, ④자율주행차, ⑤드론(무인기), ⑥맞춤형 헬스케어, ⑦지능형로봇, ⑧스마트시티, ⑨가상증강기술, ⑩지능형반도체, ⑪첨단소재 ⑫혁신신약, ⑬신재생에너지 등이다.

이와 함께 과기정통부는 북한의 개혁개방 대비, 주변국을 연계한 과학기술/ICT 분야 협력사업 발굴 및 단계적 협력방안도 연구한다.

과기정통부는 내년 상반기에 연구에 집중한 후 하반기에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만들어 추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지난 10여년 동안 북한 과학기술, ICT에 대한 연구가 활발히 이뤄지지 못해 연구에 난항이 예상된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 NK경제가 뉴스레터 서비스를 시작합니다. 많은 신청 부탁드립니다.

NK경제 뉴스레터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