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정부 통준위 93억 썼다
박근혜 정부 통준위 93억 썼다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8.06.28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혜 정부 시절 만들어진 후 지난해 폐지된 통일준비위원회가 93억원 이상의 국가 예산을 쓴 것으로 들어났다.

통일부가 공개한 통준위 예산 및 집행 내역에 따르면 2014년 7월 15일부터 2017년 7월 11일까지 통준위의 예산은 138억1700만원이었고 93억2100만원이 실제 집행됐다.

박근혜 정부는 북한과 통일을 준비한다는 명목으로 대통령 직속 합의체로 통일준비위원회를 만들었다. 대통령이 위원장으로, 통일부 장관이 부위원장, 1인 민간 부위원장을 두는 구조였다.

통준위가 출범했지만 박근혜 정부 시절 북한과 대화와 교류협력은 제대로 이뤄지지 못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통준위가 유명무실하다는 지적에 따라 결국 폐지됐다.

박근혜 정부와 당시 통일부는 섣불리 통준위를 만들고 성과도 내지 못하면서 예산을 낭비했다는 비난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