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정부 통일부 어떤 언론에 광고를 했을까?
박근혜 정부 통일부 어떤 언론에 광고를 했을까?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8.06.25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부가 공개한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언론사 광고비 집행 내역
통일부가 공개한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언론사 광고비 집행 내역

 

박근혜 정부 시절 한반도 신뢰프로세스 등 통일정책 홍보를 위해 통일부가 32개 언론사에 3억2300만원의 광고를 집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NK경제의 정보공개청구 요청에 따라 통일부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취임한 2013년부터 자리에서 물러난 2017년까지 광고비 집행 내역을 24일 공개했다.

통일부는 박 대통령 재임 시절인 2013년부터 2016년까지 3억2300만원을 광고비로 사용했다.

우선 박 대통령 취임 첫해인 2013년 통일부는 '한반도 신뢰프로세스'를 홍보하기 위해 한국일보, 동아일보, 매일경제, 마이데일리, 연합뉴스, 뉴시스에 2900만원 광고를 집행했다. 또 방송사인 MBC와 SBS에도 1억7800만원 광고를 시행했다.

2014년 통일부는 11월부터 12월까지 'IF(통일이 된다면) 캠페인' 광고로 뉴스1, 아시아경제, 오마이뉴스, 데일리안, 노컷뉴스, 조선닷컴, 동아닷컴, 매일경제, 서울신문, 중앙일보, 한경닷컴, 한국일보, 경향신문, 한겨레, 통일신문, 프레시안, 민중의소리, 통일뉴스, 연합뉴스, 이데일리에 4100만원의 광고를 진행했다. 

2015년에는 5월 '통일박람회 2015'와 관련해 YTN, TBS, CBS에 1300만원의 광고를 했다. 그해 12월에는 '만월대 소개 및 통일 필요성'과 '2015 통일업무주요성과' 광고를 뉴스1에 각각 300만원씩 진행했다.

2015년 12월에는 또 북한정보포털 배너 광고로 노컷뉴스, 동아닷컴, 매일경제, 민중의소리, 서울신문, 아시아경제, 중앙일보, 한겨레, 오마이뉴스, 통일신문, 연합뉴스, 이데일리, 한국일보, 조선닷컴, 프레시안, 데일리안, 통일뉴스, 경향신문, 뉴스1, 한국경제 등에 2000만원의 광고비를 집행했다.

2016년에는 2곳에만 광고를 했다. 10월 통일창업 아이디어 공모전과 관련해 조선일보에 1100만원, 12월 북한인권기록센터 소개와 관련해 동아일보에 2500만원의 광고를 집행했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과 대통령 선거가 진행된 2017년 상반기에는 광고 집행 내역이 없었다. 

2017년 5월 문재인 집권 후 통일부는 한해 동안 1억100만원의 광고비를 사용했다. 2017년 8월 '2017년 DMZ 평화콘서트'를 위해 MBC 3300만원 광고를 했으며 11월부터 12월까지 정부대북정책을 소개하기 위해 CBS, BBS, CPBC, TBS에 라디오광고로 6800만원을 집행했다.

박근혜 정부 시절 통일부의 광고비 집행에 있어서 전체 언론 측면에서는 보수, 진보 언론에 있어서 큰 차이를 보이지는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그럼에도 5년 간 광고집행에 있어서 일부 매체에 편중되는 경향이 나타났다. 어떤 광고는 20개 매체가 2000만원을 받은 것(1대체 당 100만원)과 비교해 다른 광고는 1개 매체가 2500만원을 받은 사례도 있었다. 

국민들이 앞으로 통일 관련 뉴스에 공정성을 평가하기 위해 통일부 광고비 집행 기준과 내역이 앞으로 투명하게 공개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