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A, 아프리카 핀테크 시장 공략 지원
KISA, 아프리카 핀테크 시장 공략 지원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2.13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홍균 KOTRA 다레살람무역관장(뒷줄 왼쪽부터), 오동환 KISA 아프리카거점 소장, 김우찬 하나카드 글로벌사업팀장, 김태균 페이링크코리아 마케팅총괄본부장, Beg General Ramadhan Kimweri T-PESA 이사회 의장, Dr.Saif Ramadhan Muba TTCL 노조위원장, Waziri Waziri Kindamba TTCL Directory General, 임석건 페이링크코리아 관리부장, 김동건 페이링크코리아 총괄이사(앞줄 왼쪽부터), Alphonce Moses T-PESA Managing Director 내정자, Eng Omar Nundu TTCL 이사회 의장 등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KISA가 운영하는 정보보호 해외진출 5대 전략거점 중 아프리카 전략거점(탄자니아 주재)을 통해 국내기업들의 진출을 확대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아프리카 전략거점은 국내기업의 현지진출 지원을 통해 최근 3년 간 약 260만 달러의 성과를 거뒀으며 케냐, 탄자니아, 보츠와나 등 아프리카 국가들의 보안수요가 증가하면서 국내 보안기업들의 신규 진출시장으로 부각되고 있다. KISA는 아프리카 진출을 희망하는 국내기업 진출을 돕기 위해 2016년부터 탄자니아에 해외진출 전략 거점을 운영하고 있다.

활동 성과 중 하나로 지난 2월 12일 탄자니아 현지에서 국내 핀테크 기업인 페이링크코리아(대표 권수호)는 탄자니아 국영통신사(TTCL)와 모바일머니 시스템을 통한 국가 수입 관리 구축 사업계약(PPP 형태의 계약으로 시스템 구축에 1230만 달러 투자, 7년 간 운영수익 배분)을 체결했다.

이외에도 KISA는 지난 2017년 탄자니아 방송통신 규제 담당기관을 대상으로 100만 달러 규모의 디지털포렌식 장비입찰 계약 건을 성사시킨 바 있다.

지난해 말 KISA 자체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내 정보보호 기업의 아프리카 권역 진출 희망국은 케냐, 탄자니아, 르완다, 에티오피아 순으로, 아프리카 거점에서는 올해 이들 국가를 중심으로 활발히 기업 수출 지원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