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로동신문 “미세먼지 매우 해로운 인자”
북한 로동신문 “미세먼지 매우 해로운 인자”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3.24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미세먼지에 대해 인체에 매우 해로운 물질이라며 미세먼지의 농도가 높아지면 마스크를 쓰는 등 개인보호대책들을 철저히 세워야 한다고 지적했다.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로동신문은 미세먼지가 인체에 미치는 영향이 심각하다고 3월 24일 보도했다.

로동신문은 “대기오염을 미리 막고 그에 의한 피해를 줄이는 것은 사람들의 건강을 보호증진 시키는데 중요한 문제로 나서고 있다”며 “대기 중에 오염물질이 있으면 그것이 비록 적은 양이라 할지라도 사람에게 해로운 작용을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로동신문은 미세먼지가 공기 중에서 모양과 형태가 있는 매우 작은 입자상의 오염물질을 말한다며 공기력학적직경이 2.5μm 또는 그 이하인 입자상 물질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이런 미세먼지는 공기 중에 오래 동안 떠다니면서 인체에 영향을 준다는 것이다. 

로동신문은 호흡할 때 기도에 들어간 먼지의 일부가 점막에 부딪쳐 점액성분비물과 함께 밖으로 나오며 일부는 숨을 내쉴 때 함께 배출되지만 보통 0. 1~5μm의 먼지들은 페포에 그냥 남게 되며 이것이 축적되면 여러 병을 일으킨다고 지적했다.

로동신문은 미세먼지와 관계가 있는 질병이 주로 기관지염, 기관지천식, 페기종과 같은 호흡기 질병이며 이밖에 심장혈관계통 질병, 알레르기성 질병, 피부병, 눈병 등 여러 가지가 있다고 설명했다. 또 로동신문은 미세먼지가 호흡기계통과 심장혈관계통에 손상을 주며 면역기능에도 영향을 줘 사망률과 병에 걸릴 확률을 증가시킬 수 있다고 밝혔다. 또 미세먼지는 페암 발생에도 영향을 미치는데 그것은 유전자독성 및 발암성을 가진 물질들을 함유하고 있기 때문이하고 주장했다.

또 미세먼지가 중추신경계통과 간, 콩팥을 손상시키고 골수계통에도 영향을 주고 니켈화합물과 오래 동안 접촉했을 때에는 기관지 페렴이 심해지며 페암이 생길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로동신문은 자연적인 환경에 의해 생겨난 미세먼지의 농도가 대체로 봄철에 높았으며 여름에는 낮고 가을과 겨울에는 사람의 활동에 의해 생겨난 미세먼지의 농도가 높아진다고 설명했다.

로동신문은 미세먼지가 사람의 건강과 활동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매우 해로운 인자의 하나하며 대기 중의 먼지 농도를 낮추기 위한 기술공학적대책을 세우는 것과 함께 미세먼지의 농도가 높아지면 마스크를 끼는 것과 같은 개인보호대책들을 철저히 세워야 한다고 지적했다.

다만 로동신문은 화력발전이나 자동차 매연 때문인지 중국 등의 영향인지 미세먼지의 원인에 대해서는 자세히 설명하지 않았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