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vs 제주 향후 남북회담 개최지 노린다
광주 vs 제주 향후 남북회담 개최지 노린다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8.07.06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 화해 분위기가 조성되면서 지방자치단체들도 대북 사업에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자체들이 향후 남북고위급 회담 개최지를 노리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제주특별자치도는 향후 남북 회담 등이 제주도에서 열릴 수 있도록 남북회담본부에 건의했다. 제주도는 1999년 감귤을 북한에 보내는 등 남북 교류협력 사업을 추진했으며 과거 남북 장관급 회담 등을 개최한 경험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남북 회담 개최지를 노리는 것은 제주도만이 아니다.

광주광역시도 최근 정부에 남북고위급 회담 등 향후 남북 회담을 광주에서 개최해줄 것을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시는 2019년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의 성공적인 개최에 남북 화해 조성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비단 이들 지자체뿐 아니라 서울시, 인천시, 강원도, 경기도 등 다른 지자체들도 남북 회담 등 주요 행사 유치를 추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자체들이 남북 회담 유치에 나선 것은 전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4월 27일 판문점 선언 이후 판문점은 분단의 상징이자 화해 협력의 교두보로 주목받았다. 6월 12일 북미 정상회담이 열린 싱가포르는 홍보 효과를 톡톡히 누렸다.

때문에 지자체들은 남북 교류협력을 추진하는 한편 남북 회담 같은 행사 유치를 추진하고 있는 것이다. 앞으로 지자체들의 경쟁은 더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