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신개념 영상통화 서비스 ‘나를(narle)’ 출시
KT, 신개념 영상통화 서비스 ‘나를(narle)’ 출시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3.31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가 신개념 영상통화 서비스 ‘나를(narle)’을 출시한다고 31일 밝혔다.

‘나를’은 3D 아바타, 증강현실(AR) 이모티커 등의 꾸미기 기능을 활용해 자신의 모습을 원하는 대로 설정할 수 있는 영상통화 애플리케이션이다. 일대일부터 최대 8명까지 동시에 그룹 영상통화를 할 수 있다. 나의 모습을 자유자재로 바꿀 수 있고 멀리 떨어져 있는 상대에게 감정까지 전달할 수 있는 영상 커뮤니케이션 앱이다.

‘나를’은 기존 영상통화에 ‘3D 아바타’와 ‘AR 이모티커’ 등 다양한 기능을 추가했다. 3D 아바타는 ‘나바타’와 ‘캐릭터 아바타’ 두 가지 기능을 갖고 있으며 실시간 페이스 트래킹(Face tracking)을 통해 내 얼굴의 표정과 움직임을 따라 한다. ‘나바타’는 내 얼굴을 기반으로 생성되며 옷, 신발 등 다양한 커스터마이징 소품이 제공돼 원하는 대로 스타일을 바꿀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밖에 ‘AR 이모티커’는 영상통화 참가자의 감정과 상황을 그림 또는 글씨로 표현할 수 있는 꾸미기 기능이다. AR 이모티커에서는 ‘나를’의 대표 캐릭터인 ‘나를 프렌즈: 버디, 아이, 로지’를 활용한 아이템도 제공한다.

‘나를’은 고품질 초저지연 초고속으로 표현되는 5세대(5G) 이동통신 서비스를 제대로 체험할 수 있는 영상통화를 지원한다.

권기재 KT 5G사업본부 무선서비스담당 상무는 "나를은 5G 시대를 맞아 고객들에게 멋진 경험과 재미를 드리기 위해 준비한 초능력과 같은 영상통화 서비스"라며 "고객이 5G 시대를 제대로 즐길 수 있는 차별화된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