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지난해 수출 37.2% 감소...GDP -3.5%
북한 지난해 수출 37.2% 감소...GDP -3.5%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8.07.20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한국은행
출처: 한국은행

 

국제 사회의 경제 제재로 인해 북한 경제가 타격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 국내총생산(GDP) 등이 크게 하락한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은행은 20일 ‘2017년 북한 경제성장률 추정 결과’를 발표하고 지난해 북한의 대외교역 규모(수출+수입, 상품기준)가 55억5000만 달러(남북교역 제외)로 전년 65억3000만 달러에 비해 15.0% 감소했다고 밝혔다.

한은은 지난해 북한의 수출이 17억7000만 달러로 전년대비 37.2%나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수출 분야별로는 광물성생산품(-55.7%), 섬유제품(-22.2%), 동물성생산품(-16.1%) 등이 크게 감소했다. 이는 북한의 대표적인 수출품인 광물 수출, 의류 수출이 막힌 영향으로 해석된다.

한은은 또 2017년 북한의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전년에 비해 3.5%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는 1997년 -6.5% 이후 20년만에 최저치다.

산업별로는 농림어업이 농산물 및 수산물 생산이 줄어 전년대비 1.3% 감소했고, 광업은 석탄 생산이 크게 줄어 11.0% 감소했으며 제조업은 중화학공업을 중심으로 6.9% 감소했다. 건설업 역시 주거용 건물건설을 중심으로 4.4%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같은 경제적 어려움으로 인해 북한 주민들의 소득은 제자리 걸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북한의 국민총소득(명목GNI)은 36조6000억 원으로 2016년 36조4000억 원 보다 0.7% 증가하는데 그쳤다. 1인당 국민총소득(GNI)도 146만4000원으로 전년 146만1000원보다 3000원이 증가했다.

이같은 분석 결과는 국제 사회의 대북 제재가 북한 경제에 큰 영향을 준 것을 보인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