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11월 11일 금강산 남한 시설 철거 최후 통첩”
북한 “11월 11일 금강산 남한 시설 철거 최후 통첩”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11.15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11월 11일 금강산에 남측 시설을 철거할 것이라고 최후통첩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는 이같은 사실을 그동안 밝히지 않았다. 북한은 남한 당국이 묵묵부답이라며 철거를 강행할 뜻을 나타냈다.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조선중앙통신은 “시간표가 정해진 상황에서 우리는 언제까지 통지문만 주거니 받거니 하면서 허송세월할 수 없다”며 “우리는 11월 11일 남한 당국이 부질없는 주장을 계속 고집한다면 시설철거를 포기한 것으로 간주하고 일방적으로 철거를 단행하는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최후통첩을 보냈다. 이에 대해 남한 당국은 오늘까지도 묵묵부답하고 있다”고 11월 15일 보도했다.

북한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통일부는 4일 동안 북한으로부터 이같은 소식을 전달 받았다는 것을 알리지 않은 것이다.

조선중앙통신은 “우리가 막대한 손해를 감수하면서 충분한 시간과 기회를 주었고 아무런 전제조건이나 대가없이 금강산 관광 재개를 허용하는 동포애적 아량을 베풀어줬음에도 불구하고 이 눈치, 저 눈치 보며 움츠리고 있다가 날벼락을 맞게 됐으니 이를 두고 제 손으로 제 발등을 찍는 꼴이 되였다고 해야 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남한 위정자들은 풍전등화의 이 시각에 조차 정신 못 차리고 ‘금강산 관광문제를 조미협상에서 다루어야 한다’, ‘비핵화 협상이 진전돼야만 실효적인 관광협의가 이루어질수 있다’고 하면서 미국에까지 찾아가 속사정을 털어보려고 하지만 상전의 표정은 냉담하기만 하다고 주장했다. 이는 11월 17일 미국으로 출국하는 김연철 통일부 장관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조선중앙통신은 “애당초 새로운 금강산관광문화지구개발 문제는 남한 당국이 전혀 상관할 바가 아니며 이미 그럴 자격을 상실했다”며 “금강산은 우리 주권이 행사되는 우리의 땅, 나무 한 그루, 절벽 하나에도 우리의 자주권과 존엄이 깃들어있는 우리의 명산”이라고 주장했다.

또 “세계 제일의 명산은 명백히 북과 남의 공유물이 아니며 남북화해협력의 상징적인 장소도 아니다”라며 “우리의 금강산을 민족 앞에, 후대들 앞에 우리가 주인이 돼 우리가 책임지고 우리 식으로 세계적인 문화관광지로 보란 듯이 훌륭하게 개발할 것이다. 거기에 남한이 끼어들 자리는 없다”고 밝혔다.

앞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금강산 내 남한 시설물을 철거하고 새롭게 관광지구를 조성할 것을 주문한 바 있다. 이에 통일부에서는 북한과 대화를 하겠다고 주장했지만 전혀 대화가 이뤄지지 못한 것이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