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위원장 “금강산 남측 시설, 남측 관계 부문과 합의해 싹 들어내라”
김정은 위원장 “금강산 남측 시설, 남측 관계 부문과 합의해 싹 들어내라”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10.23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강산 관광 시설들의 모습  출처: 로동신문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금강산에 남한 기업들이 건설한 시설을 남한 관계 부문과 협의해 철거하고 현대적 시설로 다시 건설할 것을 지시했다. 김 위원장은 금강산에 남한 관광객들이 오는 것을 환영하지만 금강산 관광 사업을 남한이 주도하도록 하지는 않겠다는 뜻도 밝혔다.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로동신문은 김정은 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현지지도 했다고 10월 23일 보도했다.  

로동신문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 시설들을 남측의 관계 부문과 합의해 싹 들어내도록 하고 금강산의 자연경관에 어울리는 현대적인 봉사시설들을 북한식으로 새로 건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현지 지도에서 김 위원장은 고성항과 해금강호텔, 문화회관, 금강산호텔, 금강산옥류관, 금강펜션타운, 구룡마을, 온천빌리지, 가족호텔, 제2온정각, 고성항회집, 고성항골프장, 고성항출입사무소 등 남한 측에서 건설한 시설들과 삼일포와 해금강, 구룡연 일대를 돌아봤다고 한다.

김 위원장은 금강산의 시설과 사업에 대해 질책을 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관광 지구에 꾸려놓은 봉사건물들을 구체적으로 지적하면서 건축물들이 민족성이라는 것은 전혀 찾아볼 수 없고 범벅식이라고, 건물들을 무슨 피해지역의 가설막이나 격리 병동처럼 들여 앉혀 놓았다며, 건축 미학적으로 심히 낙후할 뿐 아니라 그것마저 관리가 되지 않아 남루하기 그지없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세계적인 명산인 금강산에 건설장의 가설건물을 방불케 하는 이런 집들을 몇 동 꾸려놓고 관광을 하게 한 것은 대단히 잘못됐다며 그전에 건설관계자들이 관광봉사건물들을 보기에도 민망스럽게 건설해 자연경관에 손해를 주었는데 손쉽게 관광지나 내주고 앉아서 득을 보려고 했던 선임자들의 잘못된 정책으로 인해 금강산이 10여년 간 방치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남에게 의존하려 했던 선임자들의 의존정책이 매우 잘못됐다고 심각히 비판했다고 로동신문은 밝혔다. 과거 정주영 현대그룹 회장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승인을 받아 금강산 관광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시설을 건설한 바 있다.

김 위원장은 노동자 합숙 보다도 못한 건물들이 세계적인 명승지에 자리잡고 있는 것이 정말 꼴불견이라고 하면서 한결 같이 철거하고 다시 건설할 것을 지시했다고 한다.

특히 김 위원장은 “지금 금강산이 마치 남과 북의 공유물처럼, 남북 관계의 상징, 축도처럼 돼 있고 남북 관계가 발전하지 않으면 금강산 관광도 하지 못하는 것으로 돼 있는데 이것은 분명히 잘못된 일이고 잘못된 인식”이라고 비판했다고 한다. 

김 위원장은 금강산 지구에 현대적인 문화관광지를 훌륭하게 개발할 것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강산에 고성항해안관광지구, 비로봉등산관광지구, 해금강해안공원지구, 체육문화지구를 꾸리며 이에 따른 금강산관광지구총개발계획을 먼저 작성 심의하고 3~4단계로 년차별로, 단계별로 건설할 것을 지시했다는 것이다.

김 위원장은 현대적인 호텔 건설, 세계적 수준의 골프장 건걸, 항구여객역 건설, 관광비행장 건설, 비행장으로부터 관광 지구까지 관광전용열차노선 건설, 스키장 건설 등을 주문했다고 한다. 또 금강산관광지구일대를 금강산과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 마식령스키장이 하나로 연결된 문화관광지구로 세계적인 명승지답게 잘 꾸려야 한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김 위원장은 세계적인 관광지로 훌륭히 꾸려진 금강산에 남녘 동포들이 오겠다면 언제든지 환영할 것이지만 금강산에 대한 관광사업을 남측을 내세워 하는 일은 바람직하지 않다는데 대해 공통된 인식을 가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고 한다. 금강산 지구 개발, 운영을 남한에 의존하지 않고 북한이 주도적으로 하겠다는 것이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