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AS] 기자단 워크숍 모든 비용 통일부가 부담
[뉴스 AS] 기자단 워크숍 모든 비용 통일부가 부담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11.28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1월 15일 NK경제는 도발칼럼을 게재했습니다. [도발칼럼] 남북 관계 위기에 워크숍 간 기자단

11월 13일 수요일, 14일 목요일 통일부 출입 기자단이 강화도로 워크숍을 진행했으며 거기에는 김연철 장관을 비롯해 통일부 공무원들도 참여했습니다.

남북 관계가 어려운 상황 속에서 평일에 강화도로 워크숍을 가고 거기에 공무원들을 부른 행동이 올바른 것이었는지 생각해보자는 취지였습니다.

이와 관련해 NK경제는 통일부 기자단 워크숍 비용을 누가 부담했는지 또 거기에 통일부 직원들이 몇명 참석했는지 문의했습니다.

통일부에서는 관련 내용을 보내왔습니다. NK경제는 그대로 내용을 공개합니다.

통일부 대변인실은 "정부의 통일·대북정책 및 남북관계 현안에 대한 언론의 이해도를 제고하고 통일부와 출입기자단간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출입기자단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는 워크숍 주최자로서 워크숍의 정상적인 진행을 위한 통상적인 범위에서 교통편(버스 2대), 식사(4끼, 끼니당 2~3만 원), 숙박(2인 1실) 등을 제공했다고 밝혔습니다.

기자단 워크숍 교통, 식사, 숙박 모든 비용을 통일부가 부담했다는 것입니다. 통일부가 쓴 돈은 국민 세금이겠죠.

이런 비용 부담에 대해 통일부는 "부정청탁 및 금품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 제8조 제3항 제6호 공식적인 행사에서 주최자가 참석자에게 통상적인 범위에서 일률적으로 교통, 숙박, 음식물을 제공하는 경우라면 수수금지 금품의 예외 사유에 해당한다는 점을 참고로 알린다"고 주장했습니다.

통일부는 출입기자단에 제공한 별도의 후원, 협찬 내역은 해당사항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지단 워크숍에 참석한 통일부 직원은 총 19명으로 통일부 장관, 차관, 대변인, 통일정책실장, 발전기획단장, 정책보좌관 등이 참석했다고 합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