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올해부터 5G 서비스 통신품질평가 진행”
과기정통부 “올해부터 5G 서비스 통신품질평가 진행”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1.29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처음으로 5G 서비스에 대한 통신품질평가가 진행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용자에게 5G 통신상품 선택 및 이용을 위한 정보를 제공하고, 통신사의 5G 망 투자를 촉진하기 위해 올해부터 5G 서비스에 대한 통신품질평가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1월 29일 밝혔다.

통신서비스 품질평가는 이용자에게 통신품질 정보를 제공해 통신사업자의 통신품질 개선을 유도하고, 이용자의 편익을 증진하기 위해 전기통신사업법(제56조)에 따라 2007년부터 매년 시행 중인 평가다.

한국은 세계 최초로 5G 상용화와 더불어 5G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범정부 ‘5G+ 전략’을 수립했으며 통신업계는 5G 전국망을 조기 구축하기 위해 2019년 투자 규모를 전년(2018년 6조3000억 원) 대비 약 50% 이상 확대한 바 있다.

5G 서비스 품질평가는 이용자의 이용이 많은 지역 위주로 평가해 실제 체감하는 품질을 평가하고 보다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진행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다만 통신사업자의 5G 전국망 구축이 진행 중인 점을 감안해 서울, 6대 광역시 등 인구밀집지역부터 평가하기 시작하고 평가지역, 대상 등을 단계적으로 늘려나갈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1단계(2020년)에는 서울 및 6대 광역시, 85개시 주요 행정동을 평가하고 2단계(2021∼2022년)에는 85개시 전체 행정동, 3단계(2023년∼) 이후부터는 농어촌을 포함한 전국을 평가할 계획이다.

다만 올해에는 처음 평가를 실시하는 만큼 상반기에 서울 및 6대 광역시 100개 이상, 하반기에는 서울 및 6대 광역시를 포함한 85개시 주요 행정동 200개 이상 장소에서 평가를 진행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옥외, 실내, 유동인구 밀집지역으로 구분해 평가지역에서의 5G 서비스 제공 여부, 통신품질, 5G 서비스 중 LTE 서비스로 전환되는 비율인 LTE 전환율에 대해 평가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통신사업자가 품질평가 결과를 참고해 하반기 및 차년도 투자계획을 수립 할 수 있도록 상반기 평가결과는 7월, 하반기 평가결과는 11월에 발표할 예정이다. 

홍진배 과기정통부 통신정책관은 “이번 5G 서비스 품질평가가 이용자에게 정확한 5G 서비스 정보를 제공하고 통신사가 시장에서 보조금 경쟁이 아닌 5G 네트워크 투자 경쟁을 하게 되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며 “적극적인 네트워크 투자 유도를 통해 5G 서비스 품질제고에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