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올봄 혼합현실(MR) 점프 스튜디오 서울에 오픈”
SK텔레콤 “올봄 혼합현실(MR) 점프 스튜디오 서울에 오픈”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2.04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올봄에 혼합현실(MR) 제작 시설 ‘점프 스튜디오’를 서울에 오픈한다고 2월 4일 밝혔다. SK텔레콤은 마이크로소프트(MS)와의 국내 계약을 통해 MS의 ‘혼합현실 캡처 스튜디오(Mixed Reality Capture Studio)’ 기술을 아시아 최초로 도입하는 것이다.

혼합현실은 현실 공간 속에 사실감을 극대화한 3차원 가상 이미지, 영상을 구현하는 기술이다. AR이 현실 공간에 가상 이미지를 입혀 보여주고 VR은 가상공간에서 가상 이미지를 구현하는 반면 혼합현실은 두 기술의 장점을 가져와 현실 공간 속에서 사용자와 실제 같은 가상 이미지가 상호 반응하도록 하는 기술이다.

SK텔레콤은 AR·VR·MR 등 실감 미디어 서비스의 대중화를 이끈다는 목표로 점프 스튜디오를 통해 엔터테인먼트, 교육, 의료 등 여러 분야의 고객들이 손쉽게 3차원 콘텐츠를 제작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예를 들어 엔터테인먼트 기업은 아이돌 가수의 3차원 아바타를 제작해 공연과 팬 서비스에 두루 활용하고 방송사는 스포츠 선수의 입체적인 이미지, 영상을 다양한 방송 화면에 적용할 수 있다.

점프 스튜디오에는 100여대의 카메라와 최신 그래픽 장비들이 구축된다. 스튜디오 안에서 특정 사람 또는 사물을 카메라로 촬영하고 실감 나는 3차원 이미지, 영상 결과물을 생성하는 등 작업이 신속하게 이뤄진다.

점프 스튜디오는 기존 3차원 콘텐츠 제작에 소요되는 기간과 비용을 줄여줘 기업 또는 개인 고객에게 양질의 콘텐츠를 공급한다. 현재 콘텐츠 제작 시 수많은 후반 수작업이 수반되는데 이를 텍스처링(재질 입히기), 모션센싱(움직임 구현) 등 최신 기술로 대체해 제작 기간과 비용을 줄일 수 있다. 사업 참여를 원하는 기업 고객은 웹 페이지를 통해 직접 문의 가능하다.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본부장은 “5G 실감 미디어 서비스를 확대하기 위해선 콘텐츠 제작 단계의 혁신이 필수적”이라며 “점프 스튜디오를 활성화해 실감 미디어 서비스 대중화를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