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의 북한 관련 TV극은 극악무도한 도발”
“남한의 북한 관련 TV극은 극악무도한 도발”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3.04 0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방영된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홈페이지 모습  출처: tvN 사이트

북한 선전매체가 최근 남한에서 방영되는 북한 관련 영화와 TV드라마에 대해 강도 높게 비난하고 나섰다. 북한 선전매체는 해당 작품이 북한 주민들을 격분시키고 있으며 북한에 대한 도발행위라고 주장했다. 다만 구체적으로 어떤 작품인지 지칭하지는 않았다.

북한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최근 남한당국과 영화제작사들이 허위와 날조로 가득찬 허황하고 불순하기 그지없는 반공화국 영화와 TV극들을 내돌리며 모략선전에 적극 매달리고 있다”며 “남한에서 이런 영화와 TV극들을 만들어 방영하고 있는 것은 동족에 대한 참을 수 없는 모독이며 용납할 수 없는 극악무도한 도발행위이다”라고 3월 4일 보도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이런 망동이 온갖 사회악과 고질적 병폐로 썩고 병든 남한 사회를 미화분식하고 인민대중 중심의 북한식 사회주의사회의 영상에 먹칠해보려는 불순한 기도에서 출발했다는 것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완전한 왜곡과 날조로 북한의 밝은 현실을 극악하게 모독한 영화와 극들을 만들어 유포시키고 있는 남한당국과 해당 제작사들이 동족을 악랄하게 모해한 대가를 반드시 치르게 될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날 북한 선전매체 아리랑메아리도 “지금 남한에서 상영되고 있는 사이비영화, TV극들이 진정한 예술에 대한 참을 수 없는 모독일 뿐 아니라 북한에 대한 용납 못할 도발행위라는데 대해서는 더 이상 논의할 여지도 없다”고 주장했다.

아리랑메아리는 “최근 남한에서 현실을 왜곡하고 북한을 헐뜯는 내용으로 일관된 영화와 TV극을 비롯한 반공화국 선전물들이 방영되고 있어 인민의 격분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밝혔다.

아리랑메아리는 “남한에서는 아무런 사실적 근거도 없이 그 누군가를 의도적으로 헐뜯고 모해할 목적 아래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모략과 음모, 거짓과 날조로 일관된 영화 아닌 영화가 공공연히 만들어지고 있다”며 “더욱 민족적 화해와 단합을 바라는 겨레의 한결같은 지향에 정면으로 역행하고 국토 분열과 동족대결의 수치스러운 역사를 돈벌이에 이용하는 반공화국 광대놀음이 예술창작의 간판 아래 버젓이 벌어지고 있다는데 문제의 엄중성이 있다고 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리랑메아리는 “남북 관계를 다 말아먹고서는 그 책임이 두려워 이런 너절한 반공화국 광대놀음으로 저들의 대북정책을 합리화 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면 그것은 그야말로 망상이다. 이런 서푼짜리 거짓말에 귀를 기울일 사람은 세상에 없다”고 비난했다.

북한이 남한의 북한 관련 작품을 비난하는 이유는 2가지로 보인다. 우선 남한은 미화하면서 북한의 현실을 왜곡해 표현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또 다른 이유는 남북 분단 상황을 돈벌이에 이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우리민족끼리와 아리랑메아리는 구체적으로 어떤 작품의 어떤 부분이 문제가 되는지 여부는 밝히지 않았다. 남한 영화계에서 북한은 단골 소재로 쓰이고 있다. 용의자, 공조, 베를린 등의 작품이 대표적이다. 그런데 현재 한국에서 상영되는 영화 중 북한 관련된 작품은 없는 상황이다.

드라마 중에서는 최근 화재를 모으며 방영된 ‘사랑의 불시착’이 있다. 북한 매체들이 언급할 정도로 유명한 작품이라면 ‘사랑의 불시착’일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명확히 북한이 사랑의 불시착에 대해 반발하는 것인지 다른 작품을 비난하는 것인지 여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 독자님들의 뉴스레터 신청(<-여기를 눌러 주세요)이 NK경제에 큰 힘이 됩니다. 많은 신청 부탁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