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DMZ 접경지역 재난 남북 공동 대응 방안 연구
통일부, DMZ 접경지역 재난 남북 공동 대응 방안 연구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3.27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부가 남북 접경지역에서의 재난공동 대응과 관리를 위한 합의서를 마련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정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통일부는 'DMZ 국제 평화지대화를 위한 통합적 재난관리 체계 구축기반 마련' 사업을 진행한다고 홈페이지 등에 공고했다.

이 사업은 올해 4월부터 8월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남북한 접경지역에서의 재난관리 합의서’(가칭)

통일부는 DMZ 인근 접경지역에서 발생하는 재난이 남북한 모두에게 영향을 미치는 공동 위험 요인으로 재난관리 공동 협력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이에 DMZ 지역의 재난의 유형과 특징, 장애요소 등 통합재난관리 체계 구축을 위한 기초 자료조사 및 협력 추진방향 등 전략을 마련하겠다는 것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통일부는 DMZ 접경지역에서 발생한 주요 재난유형, 피해규모, 통계 등을 분석할 예정이다. 또 분석된 사료를 바탕으로 구체적인 남북 협력이 필요한 분야를 도출할 방침이다. 남북 접경지역 재난 관련 각 부처의 역할, 협력 사업의 기대효과 등도 알아볼 계획이다.

통일부는 긍극적으로 ‘남북한 접경지역에서의 재난관리 합의서(가칭)' 초안을 마련하기 위한 기초 조사도 진행한다. 통일독일 재난관리 협력 사례를 조사하고 DMZ 남북 접경지역에서의 협력 사례도 알아본다는 것이다.

또 통일부는 남한이 북한과 재난관리 협력 추진 시 제약이 되는 국내의 법적, 환경적 장애요소도 분석할 예정이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